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3,045명| 완치 20,248명| 사망 385명| 검사 누적 2,231,589명
〔ANN의 뉴스 포커스〕 대전 도시 축을 복원하는 대전 역세권 개발
Posted : 2020-07-10 07:17
〔ANN의 뉴스 포커스〕 대전 도시 축을 복원하는 대전 역세권 개발
● 멋진 세상 속 도시 환경 디자인 읽기_ 사람, 세상, 미래, 그리고 도시를 잇는 U-Link, 총사업비 9,000억 원 규모의 대전 역세권 개발 사업, 69층 랜드마크, 호텔, 컨벤션이 들어서

한화건설이 주관사로 나선 한화‧계룡 컨소시엄이 총사업비 9,000억 원 규모의 대전 역세권 개발 사업의 우선 협상자로 선정됐다. 한화건설은 작년 1.8조 원 규모의 서울역 북부 역세권 개발 사업 수주에 이어 연이어 대형 공모사업 수주에 성공했다.

대전 역세권 개발 사업은 대전시 동구 정동과 소제동 일대 재정비촉진지구 92만㎡ 중 대전역에 인접한 복합 2-1구역 상업 복합용지 약 3만㎡를 복합 개발하는 사업이다. 한화‧계룡 컨소시엄은 연면적 35만㎡, 총사업비 9,000억 원 규모의 주거, 판매, 업무, 문화, 숙박 등 복합시설을 건립할 예정이다.
한화건설은 사업 주관사로 한화역사, 한화에스테이트 등 한화그룹 계열사와 계룡건설 등 지역 건설사 및 하나금융그룹과 컨소시엄을 맺고 공모에 참여했다.

한화‧계룡컨소시엄은 사람, 세상, 미래, 그리고 도시를 잇는 U-Link를 주제로 사업 계획을 제안했다. 대전역 철도 노선을 기준으로 좌우로 나눠진 도시 축을 복원하기 위해 중앙로부터 대전역, 광장과 역사 공원까지 이어지는 연계 동선과 오픈 스카이라인을 계획했다. 대전역 대합실에서 사업 부지를 관통해 환승센터 부지까지 연결되는 공중 보행통로도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대전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떠오를 최고 69층 규모의 ‘포레나’ 브랜드 아파트가 건립될 예정이다. 호텔과 오피스, 컨벤션 시설을 포함한 다양한 문화시설도 들어서게 되며 개발이 완료되면 대전 원도심이 ‘신경제 중심지’로 탈바꿈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한화건설은 작년에도 총사업비 1조 8천억 규모의 서울역 북부 역세권 개발사업의 우선 협상자로 선정된 바 있다. 이 사업은 서울시 중구 봉래동 2가 122번지 일대에 위치한 코레일 부지를 서울역과 연계 개발하는 것으로 컨벤션, 오피스, 호텔 등이 들어서 ‘강북의 코엑스’ 사업으로 시선을 끌었다.

한화건설이 연이어 대형 역세권 공모사업 수주에 성공하면서 역세권 복합개발사업의 강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한화건설은 이전에도 서울역 민자역사, 청량리 민자역사 등을 건설하며 개발 노하우가 축적되었을 뿐만 아니라 한화역사, 한화호텔 앤 드리조트 등 역사 운영에 최적화된 계열사들이 있어 경쟁력이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화건설은 한국철도공사와 사업 계획 및 인허가, 건설 및 운영 관리 등 사업 추진과 관련된 사항에 대해 협상을 진행하고, 10월경 사업 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이후 2023년부터 본격적인 착공에 들어간다. >>자료_한국철도공사, 한화건설, 기사 출처_ 데일리 에이앤뉴스_ Daily AN NEWS ‧ ANN TV(ANN NEWS CENTER) 제공
안정원(비비안안 VIVIAN AN) 에이앤뉴스 발행인 겸 대표이사, 한양대학교 실내건축디자인학과 겸임교수
기사 제공_ 에이앤뉴스그룹(데일리에이앤뉴스_ 건설경제건축디자인문화예술종합미디어뉴스‧에이앤앤티브이_건축디자인건설미디어뉴스채널 ‧ 에이앤프레스_ 건설지‧건설백서‧건설스토리북전문출판사)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