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3,045명| 완치 20,248명| 사망 385명| 검사 누적 2,231,589명
〔ANN의 뉴스 포커스〕 소리 없는 전쟁, 층간 소음을 잡아라
Posted : 2020-06-28 09:16
〔ANN의 뉴스 포커스〕 소리 없는 전쟁, 층간 소음을 잡아라
● 멋진 세상 속 건설경제 읽기_ 노이즈 프리 3중 바닥 구조 특허 출원, 기존에 60mm 차음재를 사용한 완충 구조보다 중량 충격음을 저감시켜… 아파트 바닥면의 기본 뼈대인 콘크리트 슬래브 위에 3개의 층을 겹겹이 쌓아 층간 소음 줄여
층간 소음은 우리나라 국민의 대다수가 스트레스를 받은 적이 있다고 응답할 만큼 주요 생활불편 요인으로 꼽힌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 지난 9일 국토교통부는 층간 소음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공동주택 바닥충격음 차단 성능 사후 확인제도 도입방안`을 발표했다. 건설사에서도 층간 소음을 제거하기 위한 연구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대림산업은 3중으로 층간 소음을 잡아낼 수 있는 바닥구조를 개발해 특허를 출원했다. 대림은 성인과 아이들의 발걸음이 바닥에 미치는 충격 패턴을 분석해 이 공법을 설계하였다. 이를 통해서 중량 충격음을 기존에 60mm 차음재를 사용한 완충구조보다 소음을 저감시키는데 성공하였다.
층간 소음을 유발하는 바닥 충격음은 딱딱하고 가벼운 충격에 의해 발생하는 경량 충격음과 무겁고 큰 충격에 의해 발생하는 중량 충격음으로 구분된다. 이웃 간의 분쟁의 원인이 되는 소음은 주로 성인의 발걸음이나 아이들이 뛸 때 발생되는 중량충격음이다.

이 기술은 아파트 바닥면의 기본 뼈대인 콘크리트 슬래브 위에 3개의 층을 겹겹이 쌓아 층간 소음을 걸러주는 필터형 방식이다. 기존 방식보다 모르타르 층을 2겹으로 배치하고 2배 두껍게 시공하였다. 모르타르란 시멘트와 모레를 섞어 만든 자재로, 바닥면을 평평하고 단단하게 해주는 역할을 한다. 층간 소음이 발생하면 가장 위쪽에 시공된 시멘트 마감재인 크랙 방지용 모르타르 층이 1차로 충격음을 흡수하고 균열을 방지해 준다. 이후 바로 아래쪽에 있는 진동 흡수용 모르타르층이 소음과 바닥 진동을 2차로 흡수한다. 맨 아래에는 독일 바스프와 기술제휴로 생산한 고성능 완충재가 콘크리트 슬래브와 밀착되어 울림 현상과 소음을 마지막으로 흡수하는 방식이다. 뿐만 아니라, 모르타르 층을 2회 나누어 시공함으로써 최근 문제가 대두되고 있는 마감 모르타르의 두께와 평활도(바닥의 평평하고 매끄러운 정도)를 충분히 확보할 수 있다. 부가적으로 바닥 난방 성능 향상을 가져올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이 기술은 영국 리버풀대학교 및 서울시립대학교 건축 음향 전문 교수진으로부터 자문을 받아서 성능을 검증받았다. 더불어 LH주택성능연구개발센터 실증 실험동에서 성능 검증을 마무리하였다.
대림산업은 모르타르 두께 외에도 여러 방면의 연구를 진행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마감 모르타르가 아닌 슬래브 두께를 증가시키는 방안도 고려했었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210mm에서 240~270mm로 슬래브 두께를 증가시키는 구조는 중량 충격음을 줄이는 효과가 –1~1.5dB로 미미하거나 오히려 저주파 대역에서 증폭되는 것으로 검토되었다. 이는 과거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나 KAIST에서 ‘슬래브 두께가 중량충격음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가 진행되었던 내용이며 연구논문에서도 증명되었던 사례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기존에는 시도하지 않았던 새로운 개념을 접목시켜 중량 충격음을 더 줄이는데 성공했다”며, “입주민이 층간 소음 때문에 겪는 불편을 조금이라도 더 줄이기 위해 연구 개발을 지속하고 있다”고 전했다. >>자료_대림산업, 기사 출처_ 데일리 에이앤뉴스_ Daily AN NEWS ‧ ANN TV(ANN NEWS CENTER) 제공
안정원(비비안안 VIVIAN AN) 에이앤뉴스 발행인 겸 대표이사, 한양대학교 실내건축디자인학과 겸임교수
기사 제공_ 에이앤뉴스그룹(데일리에이앤뉴스_ 건설경제건축디자인문화예술종합미디어뉴스‧에이앤앤티브이_건축디자인건설미디어뉴스채널 ‧ 에이앤프레스_ 건설지‧건설백서‧건설스토리북전문출판사)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