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안정원의 디자인 칼럼〕주변 건물과 광장과의 연계성을 고려한 늘어지고 출렁거리는 파사드1
〔안정원의 디자인 칼럼〕주변 건물과 광장과의 연계성을 고려한 늘어지고 출렁거리는 파사드1
Posted : 2019-04-30 19:38
● 멋진 세상 속 건축디자인_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의 화이트 앤 골드 아트 엔터테인먼트 콤플렉스 ‘더 임프린트’(The Imprint at Paradise City, a White and Gold Art Entertainment Complex in Incheon)… 주변 건물과 광장과의 연계성을 고려한 늘어지고 출렁거리는 파사드의 신비로움을 연출하는 핫플레이스 클럽 ‘크로마(Chroma)’와 테마파크 ‘원더박스(Wonder Box)’

〔안정원의 디자인 칼럼〕주변 건물과 광장과의 연계성을 고려한 늘어지고 출렁거리는 파사드1

파라다이스시티는 인천 영종도에 위치한 동북아 최초의 복합리조트로 호텔을 중심으로 한 다양한 콘텐츠에 예술적 감성을 접목한 아트테인먼트 리조트이다. 지난 2017년 4월 축구장 46배 크기인 33만㎡에 711객실의 5성급 호텔, 16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컨벤션, 외국인전용 카지노를 포함한 1차 시설을 개장했다. 이후 연면적 11만㎡ 규모에 부티크 호텔과 스파, 클럽, 플라자, 아트 스페이스, 융복합 스튜디오, 가족형 실내 테마파크 등의 문화 엔터테인먼트 시설을 추가적으로 조성하며 핫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다.

〔안정원의 디자인 칼럼〕주변 건물과 광장과의 연계성을 고려한 늘어지고 출렁거리는 파사드1


〔안정원의 디자인 칼럼〕주변 건물과 광장과의 연계성을 고려한 늘어지고 출렁거리는 파사드1

MVRDV가 디자인한 더 임프린트 역시 파라다이스시티 단지 내에 들어선 아트테인먼트(Art-tainment Resort) 개념을 십분 녹여낸 이색적인 콤플렉스 공간이다. 크게 2동으로 나뉜 건물은 한쪽은 나이트클럽 크로마로 사용되고 다른 한쪽은 실내 테마파크인 원더박스로 활용된다. 나이트라이프 데스티네이션으로 계획된 크로마(Chroma)는 동시에 3천여 명을 수용할 있는 클럽 시설로 총 4개 층에 다양한 뮤직 스테이션을 갖추고 있는 것이 특색 있다. 1층에서는 뮤직 라인지로 음악을 즐기며 음식을 맛볼 수 있고 2층은 EDM 기반의 댄스 플로어와 서브 스테이지로 구성되어 있다.

〔안정원의 디자인 칼럼〕주변 건물과 광장과의 연계성을 고려한 늘어지고 출렁거리는 파사드1


〔안정원의 디자인 칼럼〕주변 건물과 광장과의 연계성을 고려한 늘어지고 출렁거리는 파사드1

3층은 프라이비트하고 럭셔리한 VIP공간으로 꾸며져 있고, 4층은 사계절 풀파티가 가능한 비치클럽 공간으로 조성되었다. 겉보기에 흡사 황금색과 흰빛이 녹아내리는 듯한 특별한 외관은 세계적인 건축가 그룹 MVRDV가 설계했으며, 내부는 트랜스포메이션 개념의 내부 인테리어는 디자이너 조시 헬드가 디자인했다. 크로마와 정겹게 마주보는 원더박스(Wonder Box)는 밤의 유원지를 개념으로 한 놀이와 축제를 즐길 수 있는 가족형 실내 테마파크로 크로마 건물과 일체화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안정원의 디자인 칼럼〕주변 건물과 광장과의 연계성을 고려한 늘어지고 출렁거리는 파사드1


〔안정원의 디자인 칼럼〕주변 건물과 광장과의 연계성을 고려한 늘어지고 출렁거리는 파사드1


〔안정원의 디자인 칼럼〕주변 건물과 광장과의 연계성을 고려한 늘어지고 출렁거리는 파사드1


〔안정원의 디자인 칼럼〕주변 건물과 광장과의 연계성을 고려한 늘어지고 출렁거리는 파사드1


〔안정원의 디자인 칼럼〕주변 건물과 광장과의 연계성을 고려한 늘어지고 출렁거리는 파사드1

더 임프린트를 계획하면서 파라다이스시티 측은 창문이 없는 디자인을 요구했고, 이에 설계자 MVRDV는 서로 다른 2개의 건물을 통합하면서도 주변 환경과 연결된 독창적인 개념을 제시했다. 우선 나란히 늘어선 길쭉한 사각 매스를 배치하고 하나의 매스를 메인 카지노 쪽으로 휘어지게 만들었다. 부티크 광장과 호텔로의 접근성을 용이하게 건물 일부를 들어 올리고 비워두는 색다른 접근 방식을 반영했다. 이러한 주변 건물과의 관계성을 고려한 매스의 움직임은 휘어지고 접혀지거나 뒤틀리고 올라간 독특한 비정형 외관을 만들어낸다. 비정형 매스 탓에 사방 어느 곳에서나 자유롭게 변형된 모습으로 인식되는 외관은 때론 흰 팔레트에 사선과 격자로 표현된 회화적 요소로 전해지기도 한다. 다른 측면에서는 창과 문, 마감재 패턴의 반복성과 통일성을 표면에 한껏 반영한 건축화된 조각을 연상하게도 하며 다채롭고 표정화된 입면을 구현하고 있다. >>Architect_ MVRDV, Principal in charge_ Winy Maas & Jacobvan Rijs, Partner_ Wenchian Shi, 자료_ MVRDV, Photos by Ossip van Duivenbode, 기사 출처_ 에이앤뉴스 AN NEWS(ANN 뉴스센터) 제공

안정원(비비안안 Vivian AN) 에이앤뉴스 ANN 발행인 겸 대표이사, 한양대학교 실내건축디자인학과 겸임교수, 한양대학교 IAB자문교수
제공_ 에이앤뉴스그룹 ANN NEWS GROUP(에이앤뉴스_ 건축디자인 대표 신문사 ‧ 에이앤프레스_건설지, 건설엔지니어링북, 건설스토리북, 건설백서 전문출판사)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