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추천! 주말여행] 충남의 금강산이라 불리는 홍성 ‘용봉산’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여행

[추천! 주말여행] 충남의 금강산이라 불리는 홍성 ‘용봉산’

2020년 05월 08일 18시 2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추천! 주말여행] 충남의 금강산이라 불리는 홍성 ‘용봉산’
흔히 명산의 기준에서 높이를 제외할 수 없다고들 하지만, 낮다고 해서 명산이라고 칭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 충청남도 홍성 제1경으로 꼽히는 용봉산이야말로 바로 이 문장에 딱 어울리는 산이라고 할 수 있다. 해발 381m인 용봉산은 1000m 이상 되는 봉우리들이 수두룩한 우리나라에서 높은 축에 끼지 못한다. 하지만 막상 홍성에 와서 용봉산에 오른 이들은 너무 뒤늦게 이 산을 찾아왔다고 후회한다고 한다. 그만큼 충남의 금강산이라고 불릴 정도로 독특한 기암괴석들과 뛰어난 조망이 일품이기 때문이다.

그리 춥지도 덥지도 않은 5월이야말로 용봉산 산행에 적합한 시기라고 할 수 있다. 구룡대 매표소를 시작으로 병풍바위를 거쳐 악귀봉과 노적봉을 지나 정상에 오르는 코스를 등산객들이 많이 이용한다. 이맘때쯤 어느 산이나 마찬가지겠지만 용봉산 초입에서도 진달래를 비롯한 봄꽃들을 만날 수 있다. 요즘처럼 사회적 거리두기가 필수인 시기에 사람보다 더 반가운 존재가 바로 꽃과 나무들이다. 들머리를 지난 지 얼마 되지 않아 넓은 암릉 지대가 눈에 들어오는데 난코스가 아닐뿐더러 이런 구간도 중간중간 있어야 산을 타는 재미가 있다고 말할 것이다.

[추천! 주말여행] 충남의 금강산이라 불리는 홍성 ‘용봉산’

병풍바위를 지나 40여 분 정도 더 오르면 용봉산뿐만 아니라 홍성에서 최고의 조망을 자랑하는 악귀봉이 나온다. 여기까지 오르는 구간이 힘들고 위험해서 악 소리가 나 그렇게 이름 붙여졌다고들 하지만 올라와보면 그 경치에 감탄한 악 소리가 난다. 악귀봉에서는 드넓은 예당평야와 충청남도청이 있는 내포 신도시가 한눈에 들어온다. 용봉산 정상보다 높이는 낮아도 조망은 더 뛰어나기에 등산객들은 악귀봉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내는데 여념이 없다.

[추천! 주말여행] 충남의 금강산이라 불리는 홍성 ‘용봉산’

악귀봉을 용봉산 최고의 뷰포인트라고 한다면, 악귀봉에서부터 노적봉으로 향하는 능선은 용봉산 산행의 하이라이트라고 할 수 있다. 그리고 이 구간에서 병풍바위와 더불어 가장 인기 있다고 하는 행운 바위를 만날 수 있다.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작은 돌멩이를 던져 바위 위에 올려놓는데 성공하면 소원이 이루어진다고 한다. 이미 수많은 작은 돌들이 바위 위에 올려진 것을 보아하니 수많은 소원들이 이루어졌나 보다.

[추천! 주말여행] 충남의 금강산이라 불리는 홍성 ‘용봉산’

노적봉에 도착해서도 꼭 보고 가야 하는 것이 하나 나오는데, 바로 위가 아닌 바위틈에서 옆으로 자라는 소나무이다. 척박한 환경 속에서도 오랜 세월 버틴 이 작은 소나무를 가만히 보고 있으면 아무리 힘든 상황일지라도 이겨내고 싶은 의지가 불끈 솟아오른다. 저 멀리 금오산, 덕숭산, 가야산 등 주변 산들이 보이는 용봉산 정상까지 도착하면 명산의 기준이 반드시 높이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는 교훈을 얻게 된다.

[추천! 주말여행] 충남의 금강산이라 불리는 홍성 ‘용봉산’

작은 월출산, 충청의 금강(金剛)이라고 하며 다른 유명한 산들에 빗댄 별칭들이 유독 많은 용봉산이지만 막상 산행을 하고 나면 용봉산 그 자체가 가진 매력에 흠뻑 빠지게 될 것이다. 그야말로 용봉산은 용봉산 그대로의 멋짐을 간직한 홍성의 명산(名山)이다.

마운틴TV에서는 매주 '주말여행 산이 좋다2'를 통해 주말에 찾기 좋은 전국 산행지과 트레킹 코스 등을 소개하고 있다.


출처 = 주말여행 산이 좋다2 홍성 용봉산편
제공 = 국내유일 산 전문채널 마운틴TV (박영종)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