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클라우드 서비스 테라박스, 1TB 무료 저장공간 제공

실시간 주요뉴스

정보광장

클라우드 서비스 테라박스, 1TB 무료 저장공간 제공

2021년 06월 21일 09시 5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클라우드 서비스 테라박스, 1TB 무료 저장공간 제공
구글이 클라우드 서비스 구글 포토를 유료화하면서 무료 저장공간 1,024GB(1TB)를 제공하는 클라우드 앱 서비스 테라박스(TeraBox)가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테라박스는 이용자들의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저장공간 1TB를 무료로 제공한다며 개인용 클라우드 서비스 중 1TB를 무료로 제공하는 곳은 테라박스가 유일하다고 설명했다.

무료 저장공간 1TB는 마치 하드디스크 하나를 들고 다니듯 사진 수십만 장과 고화질 동영상 수천 개를 테라박스에 무료로 저장할 수 있다 것을 의미한다.

테라박스는 저장 용량을 1TB에서 2TB로 업그레이드할 경우 월 2.99달러를 받고 있다. 업체는 이 가격이 경쟁사의 1/3 수준이라고 밝혔다.

클라우드 서비스의 또 다른 중요 기능은 전송 및 공유인데, 무료 사용자가 테라박스에 업로드할 수 있는 최대 파일은 4GB, 유료 회원은 20GB로 경쟁 서비스보다 큰 용량이다. 공유 시에는 용량에 제한이 없어 아무리 큰 파일이라도 쉽게 공유할 수 있다.

현재 시중에 나온 주요 개인용 클라우드 서비스 제품들은 저장, 업로드, 공유 등 기본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사용법, 인터페이스와 디자인상 차별점을 제외한 서비스의 주요 경쟁력은 '저장공간'과 '가격'이라는 게 업체의 설명이다.

업체 측은 "구글 포토 유료화는 개인용 클라우드 서비스가 유료화 트렌드로 자리 잡았음을 의미한다"면서도 "다만 테라박스와 같은 서비스의 등장은 업계에서 이용자에게 요금을 부과하는 속도를 늦출 수 있다"고 전했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