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작지만 조용히 나누고 싶어요”…크리스마스 맞아 케이크 20개 기부한 시민

실시간 주요뉴스

정보광장

“작지만 조용히 나누고 싶어요”…크리스마스 맞아 케이크 20개 기부한 시민

2020년 12월 25일 07시 0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작지만 조용히 나누고 싶어요”…크리스마스 맞아 케이크 20개 기부한 시민
크리스마스를 앞둔 경기도 파주시 금촌동 옷가게.

성선미 씨(44)는 오후 5시도 채 되지 않았는데 문을 닫고 곧장 공방으로 향했다.

서둘러 간 공방에는 이미 딸과 아들이 와있었다. 곧이어 남편까지 도착하자 성 씨 가족들은 저마다 자리를 잡고 각자 맡은 일을 시작했다.

금세 계란을 풀고 밀가루를 계량해 케이크 시트 반죽을 만드는 남편 김동욱 씨(48).
딸 은비 양(13)과 아들 태환 군(12)은 미리 준비한 마카롱 꼬끄에 예쁜 그림을 그려 넣는다.
모두 한두 번 해본 게 아닌 능숙한 솜씨다.

케이크 반죽이 오븐에 들어가자 달달한 냄새가 공방을 가득 채웠다.

먹음직스럽게 구워진 빵을 오븐에서 꺼내 식힐 동안 성 씨는 케이크에 올릴 생크림을 준비한다. 크리스마스 시즌인 만큼 알록달록 색을 입힌 생크림을 빵 위에 올리고 모양을 내면, 아이들이 마카롱을 올려 마무리한다.

이날 성 씨 가족이 만든 케이크는 총 20개. 케이크는 모두 동사무소를 통해 지역 소외 계층에 전달됐다.

성 씨는 한 달에 한 번은 지역아동센터 아이들을 대상으로 ‘케이크 만들기 교실’을 열고 있다. 어린이날, 명절이나 크리스마스 등 특별한 날에는 지역 소년소녀가장, 한 부모 가정, 미혼모 가정 등에 케이크를 만들어 보낸다.

“작지만 조용히 나누고 싶어요”…크리스마스 맞아 케이크 20개 기부한 시민

[사진설명] 성선미 씨 딸 은비 양과 아들 태환 군이 케이크에 올릴 마카롱을 꾸미고 있다.


이 같은 나눔을 실천하고 있는 성 씨는 소녀가장 출신이다. 그러나 정작 성 씨는 학창 시절, 소녀가장이라는 타이틀로 받는 혜택이 싫었다고 한다.

“그 때는 제가 받고 싶어서 받은 게 아니었잖아요. 특히 아무리 좋은 걸 받아도 사진이 찍히거나 신문에 보도되면 부끄럽고 창피하더라고요. 대학에 가고, 직장을 다니면서도 고마움을 몰랐죠.

그러다 가정을 꾸리면서 문득 생각이 바뀌었다는 성 씨.

성 씨는 “봉사를 통해 받은 것들이 있기 때문에 지금의 내가 있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고, 그제야 지난 날 받은 것에 감사함을 느꼈다”고 말했다.

2년 전 공방을 열면서 본격적으로 봉사활동에 힘을 쏟았다.

“작지만 조용히 나누고 싶어요”…크리스마스 맞아 케이크 20개 기부한 시민

[사진설명] 성선미 씨와 남편 김동욱 씨가 케이크를 만들고 있다.


그 결과, 성 씨는 최근 행정안전부 산하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가 주관한 자원봉사 이그나이트 대회에서 우수 사례자로 뽑혔다.

봉사활동을 하면서 성 씨가 가장 신경 쓰는 건 받는 사람들의 입장이다.

“진심으로 봉사하시는 분들이 정말 많아요. 그런데 가끔 봉사가 장사가 되는 분들도 있어요. 그런 분들은 활동 많이 안 하셨으면 좋겠어요. 아무래도 받는 입장에서 상처가 될 수 있거든요. 그래서 저는 최대한 조용히 나누려고 해요. 그런 이유에서 공방스티커도 따로 제작하지 않고 있습니다.”

봉사활동이 결코 쉽기만 할 리 없다.

성 씨는 “옷가게를 자주 비워 주변 사람들 타박을 듣는 일도 있고, 옷가게로 번 수익은 거의 봉사활동비로 들어간다”고 말했다.

힘들 법도 한데 성 씨는 나눔 활동을 멈추지 않을 계획이다. 그리고 가족들은 성 씨의 선택에 아낌없는 지원으로 힘을 보태고 있다.

성 씨는 “제 마음을 헤아려주고, 응원해주는 남편과 아이들 덕분에 참 행복하다”며 “어려웠던 시절 받은 감사함을 앞으로 두고두고 꾸준히 나누겠다”고 덧붙였다.


happyjournalist@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