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714명| 완치 13,786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46,652명
"진료와 임상연구 위한 융‧복합 연구단지”, 분당서울대병원 ‘헬스케어 혁신 파크’ 개원
Posted : 2016-04-27 19:48

동영상시청 도움말

헬스케어 융‧복합 연구 단지인 분당서울대병원 '헬스케어 혁신 파크(HIP)'가 오늘(27일) 개원식을 갖고, 헬스케어 테크놀로지 산업단지 가동을 본격화했다.

오늘 개원식에는 최재유 미래창조과학부 제2차관과 박주선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장, 성낙인 서울대 총장, 오병희 서울대병원장 등 관계자 500여 명이 참석했다.

성낙인 총장은 개원식사를 통해 “분당서울대병원이 단순 진료와 치료를 넘어 임상연구 등 전 단계를 아우를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헬스케어 혁신센터장인 이철희 분당서울대병원장은 “연구기관의 집적화를 이뤄 시장을 선점하고 의생명 연구범위를 확장해 기술특허를 확보하는 등 협업에서 나온 아이디어를 현실화하겠다"고 설명했다.

최재유 차관은 축사에서 “분당서울대병원이 보유한 최고의 의료기술과 우리의 첨단ICT기술이 함께 어우러져 창조경제의 성공모델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국내 최초로 병원이 주도해 설립한 헬스케어 혁신 파크는 2만 5천 평 규모에 2,600억 원이 투입됐다. 또한 의생명연구원, 메디-바이오 캠퍼스, 일동제약 등 40여 개 기업 연구소와 병원정보통신기술(ICT) 연구소가 자리 잡게 된다.

헬스케어 혁신 파크를 입안 단계부터 추진해 온 전상훈 분당서울대병원 기획조정실장은 “재생의학, 메디컬디바이스, 의료ICT, 유전체, 나노의학 등 5개 중점 기술개발 분야에 특화된 한국형 의료바이오 산업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헬스케어 혁신 파크는 글로벌 의료‧바이오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해 분당서울대병원과 바이오·의료기기·의료IT 기업 등이 함께 했다. 이를 통해 바이오 의료 스타트업 벤처와 기업연구소가 연계돼 임상 연구를 통한 시너지 효과를 낼 계획이다.

또한 젬백스테크놀러지와 스웨덴 노바헵, 스웨덴 고텐버그대학 재생의학 연구소와 체결한 양해각서를 토대로 혈관과 장기재생 연구를 이어가게 된다.

[YTN PLUS] 취재 공영주, 강승민, 촬영‧편집 정원호, 강재연

※ 위 동영상을 클릭하시면 개원식 현장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