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힘든 때일수록 나눠야죠”...코로나 위기에도 멈추지 않는 도시락 나눔 봉사

실시간 주요뉴스

인물

“힘든 때일수록 나눠야죠”...코로나 위기에도 멈추지 않는 도시락 나눔 봉사

2020년 04월 28일 17시 2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힘든 때일수록 나눠야죠”...코로나 위기에도 멈추지 않는 도시락 나눔 봉사
코로나19 여파에도 자원봉사자들은 나눔 활동을 멈추지 않고 있다.

경기도 시흥시에 사는 이상기 씨는 날마다 도시락 반찬을 준비한다.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에 나누기 위해서다.

이 씨의 ‘나눔자리 문화공동체’는 18년째 도시락 봉사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최근에는 매일 새벽부터 갖가지 반찬을 만들고, 도시락이 완성되면 한꺼번에 전달한다. 적게는 20가구, 많게는 500가구에 배달하기도 한다.

이 씨는 “코로나19 사태 이전에도 주 1회 정도 해오던 일이지만, 이후로 봉사 횟수가 급격히 늘었다”며 “경로당과 무료급식소 등이 문을 닫은 뒤로는 더 힘을 내야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 여파로 힘들지 않냐는 질문에 이 씨는 오히려 어려운 상황에 더 많이 나누려는 분들이 있어 그렇게 힘들지만은 않다고 말했다.

이 씨는 “회비만으로 충당하기 어려운 부분은 사회적 기업이나 복지 기관에서 지원을 해주기도 하고, 저를 비롯한 봉사자 개개인이 식재료를 잔뜩 사다놓기도 한다”고 말했다.

또 “제 SNS 계정에 봉사 활동한 사진을 꼬박꼬박 올리는데, 그걸 보고 고춧가루나 채소 등 식재료를 슬쩍 문 앞에 놓고 가시는 분들도 있다”고 설명했다.

“힘든 때일수록 나눠야죠”...코로나 위기에도 멈추지 않는 도시락 나눔 봉사

도시락 봉사활동은 18년째이지만 이 씨가 처음 봉사활동을 시작한 건 약 30년 전이다.

몸이 약하고 예민했던 막내딸에게 사람들과 어울리고 나누는 즐거움을 알려주고자 함께 충북 음성군 꽃동네를 방문했다. 이후 꾸준히 꽃동네 독거노인 등을 찾아 음식을 해드리고 말벗이 되었다.

30여 년 동안 봉사활동을 지속해온 이유를 이 씨는 ‘얻는 게 많아서’라고 설명한다.

그는 “물질을 얻는다는 게 아니라, 다양한 사람과 만나고 관계를 형성하면서 정신적으로 얻는 게 참 많다”며 “어르신들이 전화로 무리하지 말라거나 진심으로 걱정해주실 때, 쌈짓돈을 모아 떡이나 과자 등을 주시면서 고마움을 전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사람을 만나거나 도움 받는 것조차 꺼려하셨던 한 어르신이 10년 가까운 꾸준한 돌봄에 마음의 문을 열어주셨다”며 “이렇게 마음이 오가고 관계가 조금씩 쌓여가는 것에서 얻는 기쁨이 있다”고 말했다.

물론 곱지 않은 시선에 속상함을 느낄 때도 있다고 말한다.

이 씨는 “얼마 받고 하는 거냐고 묻거나, SNS에 사진 올리는 것을 두고 자랑하는 거냐며 손가락질을 받을 때도 있지만 직접 봉사에 동참해보면 달라질 거라 믿는다”고 말한다.

“힘든 때일수록 나눠야죠”...코로나 위기에도 멈추지 않는 도시락 나눔 봉사

이 씨는 “봉사와 나눔을 통해 말로 표현하지 못 할 무언가를 얻을 수 있다는 걸 많은 분들이 직접 경험해보면 좋겠다”며 “이웃과 함께 나누며 더 따뜻하고 행복한 세상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강승민 기자(happyjournalist@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