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저수온기 해법은 깊은 수심대 석축 브레이크 라인, 충남 수로권 배스 탐사

실시간 주요뉴스

낚시

저수온기 해법은 깊은 수심대 석축 브레이크 라인, 충남 수로권 배스 탐사

2020년 11월 25일 18시 5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저수온기 해법은 깊은 수심대 석축 브레이크 라인, 충남 수로권 배스 탐사
지난 11월 22일 일요일 인터넷 카페 파이널 캐스팅 유철무 매니저(Banax Field Staff)가 2명의 일행과 함께 충남권 수로를 다시 찾았다. 토요일부터 내린 비가 새벽까지 계속 내렸고, 종일 흐린 날씨가 이어졌다. 그 영향으로 수온도 급격히 하강, 배스가 꿈쩍도 하지 않은 상황이 벌어졌다. 한 마디로 필드 여건은 지난번과 비교해 매우 안 좋은 상황이었다. 그렇다고 앵글러가 포인트 여건 나쁘다고 낚시를 포기하지 않는 법, 어떻게 해서든 정답을 찾는 것이 앵글러들의 몫이다.

저수온기 해법은 깊은 수심대 석축 브레이크 라인, 충남 수로권 배스 탐사

역시나 얕은 수심대에서는 배스 입질을 기대할 수 없었다. 그래서 수심이 깊은 본류대로 이동했다. 석축 브레이크 라인에서 드롭샷리그, 텍사스리그, 지그헤드리그에 입질이 있었으나 적극적이라기보다는 매우 소극적인 입질만 받았다. 한 마디로 먹기 싫다는 아이에게 억지로 입 앞에 숟가락을 갖다줘야 겨우 먹는 시늉을 하듯이 배스도 그런 상황이었다.

저수온기 해법은 깊은 수심대 석축 브레이크 라인, 충남 수로권 배스 탐사

그래도 이 어려운 상황에 3명이 6~7수의 배스를 낚을 수 있었던 것은 배스가 있다는 확신과 믿음의 결과가 아니었을까 한다.
그래서 저수온기 탐사의 정답은 깊은 수심대 석축 브레이크라인이었다.

제공=대한민국 NO.1 낚시채널 FTV(유지환)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