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날이 추우면 추울수록 후끈 달아오르는 초원투낚시, 겨울바다를 접수하다!
Posted : 2019-12-03 08:15
날이 추우면 추울수록 후끈 달아오르는 초원투낚시, 겨울바다를 접수하다!
찬바람이 아니라 칼바람이 불고 있는 요즘에는 바깥출입이 더욱 움츠러들기 마련이다.
오히려 이런 날일수록 겨울 바다로 달려가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초원투낚시하는 사람들이다.
김명원 FTV 원투낚시 전문 통신원(경광산업 KKC Field Staff) 지난 주말인 11월 30일과 12월 1일 경주 전촌항을 찾았다. 최근 40~50cm급 대도다리가 입질을 한다는 첩보?를 듣고 찾아갔지만 갑작스런 기상악화로 200g 내외 붕장어를 낚는 데 그쳤다. 대도다리로 여겨지는 대물급 입질을 받았으나 랜딩 과정에서 그만 놓친 것이 가장 큰 아쉬움이었다.

날이 추우면 추울수록 후끈 달아오르는 초원투낚시, 겨울바다를 접수하다!

사실, 초원투낚시가 특정 어종을 정하고 낚시를 하는 것은 아니다. 방파제나 백사장에 캐스팅하고 아름다운 자연을 벗 삼아 유유자적하는 것을 낙으로 삼는 사람들이다. 그래도 낚시인답게 어떤 어종이든 낚이면 기분 좋은 법이다.

날이 추우면 추울수록 후끈 달아오르는 초원투낚시, 겨울바다를 접수하다!

김명원 통신원에 의하면 겨울 방파제낚시는 수온이 7도 내외로 내려가야 제대로 된 겨울 어종들의 입질을 볼 수 있는데, 아직 13도 내외로 머물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니 마릿수 조과보다 한 방에 낚는 대물을 낚으려면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연말연시에 춥다고 움츠러들지 말고 한파를 뚫고 겨울철 유효한 청갯지렁이 꿰고 겨울 방파제에서 초원투낚시를 즐겨보는 것이 어떨까

제공=대한민국 NO.1 낚시채널 FTV(유지환)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