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코골이 있다면 수면무호흡도 의심해야!

실시간 주요뉴스

건강

코골이 있다면 수면무호흡도 의심해야!

2018년 07월 16일 16시 3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코골이 있다면 수면무호흡도 의심해야!
YTN PLUS와 하나이비인후과병원이 공동 기획한 생활건강 프로그램 ‘헬스플러스라이프’는 7월 14일 '합병증 유발하는 코골이·수면무호흡' 편을 방송했다.

이번 방송에서는 주형로 하나이비인후과 코골이·수면클리닉 원장이 출연해 ‘수면장애'에 관해 설명했다.

주 원장은 “코골이는 잠잘 때 여러 가지 원인으로 기도가 좁아지면서 나타나는 증상으로, 코골이가 있는 경우 수면무호흡 역시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코골이나 수면무호흡 여부는 수면다원검사를 통해 진단하는 게 좋다. 수면다원검사는 병원에서 하룻밤 자면서 수면의 전 과정을 조사하는 검사법이다. 자는 동안 호흡, 맥박, 코골이, 혈중 산소 포화도와 뇌파 등을 측정하고, 무호흡과 저호흡 여부를 확인한다.

저호흡은 일반적인 호흡 상태에서 30% 이상 호흡이 감소한 상태를 말하는데, 한 시간에 5회 이상 무호흡이나 저호흡 상태가 나타나면 수면무호흡으로 진단한다.

주 원장은 “코골이나 수면무호흡 등 수면장애를 방치하면 숙면을 취하지 못하고, 심장병, 당뇨, 저산소증으로 인한 뇌졸중이나 치매 등 여러 가지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아이가 성인이 될 때까지 치료를 미루는 것 역시 옳지 않다”며 “어린아이가 코골이로 숙면을 취하지 못하면 성장에 방해될 뿐만 아니라 입을 벌리고 자게 되면서 턱과 안면 기형이 나타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주 원장은 “치료법에 있어 수술만이 정답은 아니다”라며 “코에 일정한 압력으로 공기를 넣어 정상적인 호흡을 돕는 ‘양압기 치료’ 등 비수술적 치료가 적합한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또 “중요한 것은 코골이나 수면무호흡인 사람의 약 80%가 비만이나 과체중이라는 점”이라며 “기도가 좁아져 호흡이 힘들어지지 않도록 체중 관리를 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YTN PLUS] 강승민 기자, 사진 정원호 기자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