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치아교정 시 주의할 점?…"유지장치 착용 등 철저한 관리 필수"
Posted : 2018-06-18 15:16
치아교정 시 주의할 점?…"유지장치 착용 등 철저한 관리 필수"
YTN PLUS와 서울센트리얼치과가 공동 기획한 생활건강 프로그램 ‘헬스플러스라이프’는 지난 16일 ‘인상 개선과 치아 건강을 위한 ‘교정 치료’ 알아보기’ 편을 방송했다. 

이번 방송에서는 백인규 서울센트리얼치과 원장이 출연해 교정 치료에 관해 설명했다. 

백 원장은 “교정치료는 치아 배열과 골격이 조화롭지 못한 사람들에게 필요한 치료”라며 “교정장치를 통해 치아를 가지런히 할뿐만 아니라 음식물을 씹는 등의 기능이 정상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돕는 치료”라고 말했다.

또 “성장기에 교정 치료를 받으면 턱뼈 교정이 수월하고 치료 기간이 단축되는 등의 장점이 있는데 임플란트 시술 전 치아 위치를 조정하기 위해서 교정 치료를 받는 등 중년층에서도 필요에 따라 교정 치료를 받는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백 원장은 “교정을 할 때는 교정용 철사와 치아 표면에 접착하는 브라켓이라는 장치가 필요하며 최근에는 미세한 조절이 가능하고 최대한 치아를 빼지 않도록 하는 ‘자가결찰 장치’를 주로 사용한다”고 말했다.

교정 장치의 종류와 기간은 구강 상태에 따라 달라진다. 백 원장은 “일반적으로 장치를 붙여서 치료하는 경우, 짧게는 1년에서 길게는 2년 6개월 정도 예상하지만 골격의 문제가 있는 경우에는 골격 치료를 위해 시간이 더 걸릴 수 있다”고 말했다.

교정 후에는 교정용 칫솔, 치간 칫솔을 이용해 충치나 잇몸 질환이 생기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단단하거나 질긴 음식은 치아와 턱관절에 무리한 힘을 가해 교정 장치를 변형시킬 위험이 있으므로 피하는 게 좋고 정기적인 검진을 받아야 한다.

또한 치아는 원래 있던 자리로 되돌아가려는 성질이 있기 때문에 교정치료가 끝난 후 유지 장치를 꼭 착용해야 한다.

백 원장은 “유지 장치의 종류로는 ‘고정식 유지 장치’와 뺐다 꼈다 할 수 있는 ‘가철식 유지 장치’가 있는데 장치의 종류와 착용 기간은 개인마다 달라지므로 담당 의료진의 소견을 따를 것을 권한다”고 강조했다.


[YTN PLUS] 강승민 기자, 사진 정원호 기자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