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423명| 완치 6,973명| 사망 204명| 검사 누적 494,711명
“모발이식 수술, 모낭 손상 최소화가 관건”
Posted : 2017-09-09 13:00
“모발이식 수술, 모낭 손상 최소화가 관건”
YTN PLUS와 참닥터의원이 공동 기획한 생활 건강 프로그램 ‘헬스플러스라이프’는 오늘(9일) ‘탈모를 개선하는 모발이식 수술 알아보기’ 편을 방송했다.

이번 방송에서는 김주용 참닥터의원장이 출연해 탈모와 모발이식 수술에 대해 설명했다.

김 원장은 “두피관리, 주사요법, 약물요법을 조기에 받으면 유전성 탈모의 진행 속도를 늦출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탈모가 이미 많이 진행됐을 경우에는 ‘모발이식 수술’을 해야 한다.

김 원장은 “유전 영향을 받지 않은 부위에서 모낭을 뽑아 이식하므로, 수술 이후에는 탈모가 또 생기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모발이식 수술’은 후두부 두피 일부를 절개해 떼어내는 ‘절개 모발이식’과 모낭을 하나씩 뚫어 모발을 채취하는 ‘비절개 모발이식’으로 나뉜다.

김 원장은 “모낭이 손상되지 않게 안전하게 채취해 분리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식된 모낭이 잘 생착돼야 오래 유지되고 자연스럽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사람의 모발을 이식하면, 조직 거부 반응이 생기므로 자신의 머리카락만 이식할 수 있다”며 “수술 후 이식된 모발을 건드리지 않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식한 모낭과 두피 혈관이 연결되는 기간은 약 3일, 상처가 아무는 데는 약 일주일이 걸린다. 이후 머리카락이 완전히 자리잡기까지 약 1년이 걸린다.

[YTN PLUS] 공영주 기자, 사진 정원호 기자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