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갑질 의혹’ 이범수 측 “학생 차별과 폭언? 사실무근... 교수로서 성실히 수업”(전문)

실시간 주요뉴스

‘갑질 의혹’ 이범수 측 “학생 차별과 폭언? 사실무근... 교수로서 성실히 수업”(전문)
배우 이범수 씨가 자신이 가르치고 있는 학생들을 상대로 '갑질'을 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가 공식 입장을 밝혔다.

오늘(7일) 저녁 이범수 씨 소속사 빅펀치엔터테인먼트는 “뜻하지 않은 논란으로 불편함을 느끼게 해드려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고개를 숙이며 해당 의혹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그는 자신이 학부장으로 있는 신한대학교 공연예술학부에서 학생들을 상대로 상습적인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돈이 많은 학생과 가난한 학생을 차별하고 이들에게 인격 모독을 일삼았으며 수업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이에 소속사는 이범수 씨가 2014년부터 8년간 교단에 섰으며 학교 측과 논의를 거쳐 평일이 아닌 주말에 수업을 진행해왔다고 밝혔다. 또한 갑작스러운 촬영 일정 변경으로 교무처에 일정을 통보하지 못한 경우도 있었으나 학생들에게 충분한 양해를 구했고 보충 수업 등을 성실히 해왔다고 해명했다.

소속사는 “학생들을 차별했다거나, 폭언을 가한 적은 없습니다. 이 밖에 다른 의혹 또한 사실무근”이라며 “이범수는 진상을 파악하기 위한 학교 측의 조사에 성실히 응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범수 배우에 관한 허위 사실 유포, 확산에는 강력한 법적 조치에 나설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이범수 씨 소속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소속사 빅펀치엔터테인먼트입니다.

이범수 배우의 교수 활동과 관련해, 뜻하지 않은 논란으로 불편함을 느끼게 해드려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이런 오해를 만든 것에 관해서도 사과드립니다. 또한, 좋지 않은 이야기로 입장을 밝히게 돼 송구합니다.

오해를 명확히 바로잡고자, 사실 관계에 관해 다음과 같이 말씀드립니다.

이범수 배우는 2014년부터 교단에 서왔고, 8년여간 학생들을 가르쳤습니다. 수업 일정과 관련해 학교 측과 논의를 거친 결과, 평일이 아닌 주말 등에 수업을 진행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학교 측의 답변을 받은 바 있습니다. 특히 올해는 드라마 한 편과 영화 한 편의 촬영 일정으로 평일에 수업을 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었고, 갑작스러운 촬영 일정 변경으로 인해 교무처에 사전에 일정을 통보하지 못한 경우도 있었습니다.

이에 대해서는 학생들에게 충분한 양해를 구했고, 이후 보충 수업 등을 통해 성실히 수업을 해왔습니다. 학생들의 개별 학습 일정에 맞추지 못한 점은 사과드립니다. 또한, 이 부분과 관련해 학생들과의 소통이 미진했다면, 그 점은 반성하며 개선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그러나 학생들을 차별했다거나, 폭언을 가한 적은 없습니다. 이 밖에 다른 의혹 또한 사실무근입니다. 이범수 배우는 진상을 파악하기 위한 학교 측의 조사에 성실히 응하고 있습니다. 사실과 다른 부분에 대해서 이미 조사를 통해 소명했으며, 이후에도 성실히 협조할 것입니다.

이후 이범수 배우에 관한 허위 사실 유포, 확산에는 강력한 법적 조치에 나설 예정입니다.

YTN 김성현 (jamkim@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