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라디오스타' 프리 선언 3년차 장예원, 퇴직금 향방 노필터 고백

실시간 주요뉴스

'라디오스타' 프리 선언 3년차 장예원, 퇴직금 향방 노필터 고백
전 SBS 아나운서 장예원 씨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퇴사 후 받은 퇴직금의 향방에 대해 거침없이 고백하고, 흑역사(?)를 셀프 생성한다. 그는 치명적이고 러블리한 해맑음으로 4MC는 물론 시청자들까지 긍정 에너지로 물들일 예정이어서 기대를 모은다.

16일 밤 10시 3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안지환 씨, 정선희 씨, 윤민수 씨, 장예원 씨와 함께하는 ‘들리는 TV! 오디오 스타’ 특집으로 꾸며진다.

장예원 씨는 지난 2012년 SBS 공채 18기 아나운서로 입사해 스포츠, 교양, 예능 등 여러 장르에서 활약하며 간판 아나운서로 활약했다. 지난 2020년 8년여간 몸담은 SBS를 떠나 프리를 선언했다.

장예원 씨는 특유의 상큼 발랄한 입담과 치명적인 러블리함, 그리고 시종일관 해맑고 긍정적인 모습을 자랑한다. ‘라디오스타’ 4MC는 남다른(?) 인사말을 준비해 선보이며 흑역사를 셀프 생성하는 해맑은 장예원의 매력에 스며들었다는 후문.

먼저 장예원 씨는 ‘SBS 연예대상 때문에 퇴사했다’는 루머에 대해 해명한다. 장예원은 지난 ‘2019 SBS 연예대상’에서 후배 아나운서들과 함께 축하 무대를 꾸몄고, 이를 본 시청자들은 ‘장예원 씨가 이 무대 때문에 퇴사한다’는 반응을 보인 것.

장예원 씨는 퇴사 루머(?)에 적극 해명하고, 당시 무대를 꾸미며 현타를 겪은 이유에 대해 ‘이것’ 때문이었다고 밝혀 궁금증을 모은다.

프리 선언 3년 차에 접어든 장예원 씨는 ‘퇴직금’의 향방을 귀띔한다. 그는 “퇴직금을 쓰려니, 마음의 고향이 사라지는 느낌”이었다고 고백하더니, 퇴직금 사용처를 해맑게 털어놔 4MC를 폭소하게 했다고 전해져 호기심을 유발한다.

이 외에도 장예원 씨는 ‘프리 선배’이자 동생인 장예인 아나운서와 함께 방송하다가 겪은 남다른 자매 에피소드를 고백한다. 또한 동생 장예인 씨 때문에 밥 먹다가 펑펑 운 사연을 털어놓을 예정이어서 그 내막을 궁금하게 한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 = MBC]

YTN 지승훈 (gshn@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