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썰바이벌’ 하재숙, 무례한 前 남편 사연에 “넌 최악이야” 분노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

‘썰바이벌’ 하재숙, 무례한 前 남편 사연에 “넌 최악이야” 분노

2021년 07월 30일 09시 2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썰바이벌’ 하재숙, 무례한 前 남편 사연에 “넌 최악이야” 분노
'썰바이벌'에 남편이 유흥업소 종사자라는 이야기가 올라와 모두를 경악하게했다.

29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썰바이벌'에는 배우 하재숙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투자 귀재' 썰이 만장일치로 레전 썰에 등극했다.

'투자 귀재' 썰은 투자 정보를 얻기 위해 유흥업소에 일하는 남편에 대한 이야기였다. 썰녀 남편은 대기업에 다니면서 투자에도 성공한 사람이었다. 하지만 친구를 통해 남편이 유흥업소에서 일을 한다는 이야기를 들었고, 확인해보니 그곳을 출입하는 사모님들에게 투자 정보를 얻기 위해 투잡을 뛰었던 것. 아내를 속였지만 죄의식도 없었던 남편과는 결국 이혼을 선택했다.

사연을 들은 하재숙과 3MC들은 뻔뻔한 남편의 행동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 "대기업에 다니면서 왜 더 돈을 벌려고 그러냐", "절대 이해하지 못한다", "돈만이 목적은 아니었을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고, 하재숙은 "나보다 더한 빌런이다. 아내를 기만한 것이다. 부부 사이엔 믿음 깨지면 끝"이라며 단호한 입장을 보였다.

하재숙의 분노는 이 뿐만이 아니었다. 유산한 썰녀를 두고 바람이 난 남편의 이야기를 담은 '유산' 썰에서는 "사람이 살다 보면 마음이 식을 수도 있다. 하지만 이별에도 예의가 있다. 넌 최악이다"라고 분노했다.

이날 방송에서 하재숙은 남편에 대한 사랑을 드러내기도 했다. '혼행'(혼자 하는 여행) 썰 소개 후 그는 "남편 혼자 여행할 일은 절대 없다. 안 보내 줄 것이다. 언제나 그와 함께 할 것이다"며 하트를 발사해 스튜디오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사진=KBS Joy '썰바이벌']

YTN star 곽현수 (abroad@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