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714명| 완치 13,786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46,652명
'배우→감독' 김승우, 연출작 3편 방송 확정...김남주 카메오 출연
Posted : 2020-07-14 08:30
'배우→감독' 김승우, 연출작 3편 방송 확정...김남주 카메오 출연
배우 김승우의 감독 데뷔작을 비롯한 연출작 3편이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오는 17일 밤 12시 10분 방송하는 KBS1 '독립영화관'에서는 배우에서 감독에 도전한 김승우가 연출한 독립영화 3편 '언체인드 러브' '퓨어러브' '포가튼 러브'가 공개된다.

사랑에 대한 다양한 관점을 참신한 시선과 상상력으로 풀어낸 이들 세 작품은 김승우가 직접 각본, 연출을 맡았다. '포가튼 러브'에는 배우로 출연도 했다.

김승우의 첫 연출작이기도 한 '언체인드 러브'(2016)는 오래된 연인의 관계를 중심으로 '사랑이라는 감정이 영원할까?'라는 질문을 던지며 각기 다른 상황에서 사랑이라는 감정을 느낀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배우→감독' 김승우, 연출작 3편 방송 확정...김남주 카메오 출연

고수희가 주연을 맡은 '퓨어 러브'는 일상에 빠져 살던 수희(고수희)가 카페에서 우연히 옛 친구 건명(이건명)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속에서 우연한 만남이 주는 풋풋한 기억의 소환을 그렸다.

'포가튼 러브'는 김승우가 주인공으로 출연, 이태란과 호흡을 맞춘다. 태란(이태란)은 우연히 어린 시절 옛 친구를 만나게 되고 그가 밥을 먹자고 하자 옛 기억을 더듬게 된다. 영화는 누구나 자기중심적으로 과거를 떠올리는 기억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이 작품에는 특히 김승우 아내인 김남주가 김승우의 연출작을 응원하며 카메오로 출연해 눈길을 끈다. '숨은 김남주 찾기'도 재미있는 감상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배우→감독' 김승우, 연출작 3편 방송 확정...김남주 카메오 출연

김승우는 "어린 시절부터 영화감독이 꿈이었다"라며 "감사하게도 배우로서 많은 활동을 하게 됐고 이제는 오랫동안 품어왔던 꿈을 조금씩 꺼내서 펼쳐보고 있다. 1년에 한 작품씩은 연출해보려는 마음"이라며 연출에 도전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세 작품 모두 사랑이라는 주제를 담고 있는데 대해서는 "영화감독을 꿈꾸게 한 작품이 '러브스토리' '라스트 콘서트' 등 모두 사랑을 테마로 한 작품이었고 언젠가 연출을 한다면 사랑과 남자, 여자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고자 하는 생각이 늘 있었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모든 작품의 각본, 연출부터 제작비, 장소 섭외, 캐스팅, 스케줄표 작성까지 세세한 부분까지 직접 진행했다.

김승우는 "사실 누군가에게 보여주겠다는 욕심보다는 내 주변 사람들에게만 보여주고 싶다는 생각에 내 만족으로 만든 작품이라 많이 긴장된다"라며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한다"라고 덧붙였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OSEN]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