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Y터뷰②] 정인선 "'테리우스' 소지섭, 비현실적으로 멋진 사람"
[Y터뷰②] 정인선 "'테리우스' 소지섭, 비현실적으로 멋진 사람"
Posted : 2018-11-20 08:00

"앞으로 이 일에 대해 소지섭과 같은 태도를 지닌다면, 성공한 사람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멋진 분이셨죠."

배우 정인선이 '내 뒤의 테리우스'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소지섭에 대해 깊은 고마움을 표했다.

지난 종영한 MBC '내 뒤의 테리우스'(극본 오지영·연출 박상훈)는 사라진 전설의 블랙요원 김본(소지섭)과 남편을 잃은 앞집 여자 고애린(정인선)의 수상한 첩보를 그린 드라마. 이 드라마에서 정인선은 쌍둥이 육아에 꿈을 포기한 경력단절 여성 고애린 역을 맡아 열연했다.

[Y터뷰②] 정인선 "'테리우스' 소지섭, 비현실적으로 멋진 사람"

방송 초기 정인선을 향해 기대보다는 우려의 시선이 따랐다. 정인선은 "작품에 대한 부담감, 역할 크기에 대한 압박감이 상당했다. 더군다나 상대 배우가 소지섭일 때의 기분은 정말 말로 다 할 수 없다"고 털어놨다.

정인선은 "'잠이 부족하다'거나 '피곤하다'는 생각이 들 새 없이 열심히 연기했다. 오죽하면 엄마 뱃 속에서 태어날 때 트라우마까지 다 썼다고 하겠나"고 미소지었다.

부담이 클수록 대본과 스스로를 믿었다는 그다. 정인선은 "고애린과 김본은 작가님의 세계관 속 두 인물이다. 그 극 속에서 만큼은 케미가 날수 밖에 없게끔 설계하셨을 거다. 다만 내가 애린이로 살아야만 김본과 '케미'가 생길 수 있을 거라는 생각했고 고애린 그 자체가 되기 위해 노력했다"고 의연하게 답했다.

[Y터뷰②] 정인선 "'테리우스' 소지섭, 비현실적으로 멋진 사람"

상대역인 소지섭의 도움도 컸다. 압박과 부담에 시달린 그에게 소지섭은 큰 버팀목이었다. 정인선은 "배려는 물론이고 끝날 때 '너 아니면 우리 작품이 이렇게까지 잘 될 수 없었을 거다'라는 오빠의 말을 듣고 '이번 생은 된 것 같다'는 생각마저 들었다"며 고마워했다.

그래서일까. 정인선은 인터뷰 내내 소지섭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정인선은 "정말 비현실적으로 멋진 사람"이라며 "멋지고 잘생긴 건 온 세상이 다 알지만, 가까이에서 대화를 하고 함께 일을 해볼수록 경외심마저 든다"고 말했다

"어느 한 장면에 대해 이야기를 하다 보면 오빠는 어느새 작품 전체를 관통하는 이야기를 하고 계시더라고요. 그러면 저는 또 반성하고 대본을 다시 읽어보곤 했죠. 함께 일을 하는 동료지만 생각하는 그릇의 크기 자체가 다르다는 걸 깨닫고 정말 많이 배웠습니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씨제스엔터테인먼트]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