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택배 차량 화재..."바퀴 파열 모르고 달리다"

고속도로 택배 차량 화재..."바퀴 파열 모르고 달리다"

2024.06.13. 오전 02:0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오늘(13일) 새벽 0시 50분쯤 경부선 부산 방향 목천나들목 인근에서 58살 A 씨가 몰던 7.5톤 택배 차량에 불이 나 1시간 20분여 만에 꺼졌습니다.

A 씨가 연기를 발견하고 갓길로 차를 세운 뒤 대피해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불이 택배 적재함으로 옮겨붙으며 실려 있던 택배 물품 절반가량이 탔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A 씨가 뒷바퀴가 터진 것을 모르고 달리다가 불이 붙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YTN 박정현 (miaint312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