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32사단 신병교육대대에서 수류탄 폭발...2명 사상

육군 32사단 신병교육대대에서 수류탄 폭발...2명 사상

2024.05.21. 오후 1:5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오늘 오전 9시 50분 육군 32사단 신병교육대대 수류탄 폭발
국군대전병원으로 훈련병 긴급 후송했지만 사망
신병교육대대 소대장도 부상…병원 치료 중
수류탄 핀 뽑고 던지는 과정에서 폭발 추정
AD
[앵커]
오늘 오전 세종시에 있는 육군 32사단 신병교육대대에서 훈련 중 수류탄이 폭발했습니다.

이 사고로 훈련병 한 명이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지고, 훈련을 통제하던 소대장이 다쳤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양동훈 기자!

[기자]
네, 국군대전병원 앞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사고 내용 전해 주시죠.

[기자]
육군 32사단 신병교육대대에서 수류탄 폭발 사고가 난 건 오전 9시 50분쯤입니다.

이 사고로 병사 한 명과 간부 한 명이 다쳤는데요.

크게 다친 훈련병은 이곳 국군대전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다친 간부는 훈련을 통제하던 소대장으로, 손과 팔 등을 다쳐 국군수도병원으로 이송돼 진료받고 있는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거로 전해졌고요.

사고 장소 주변에 있었던 관계자가 YTN에 당시 상황을 조심스럽게 전했는데요.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32사단 관계자 : 펑펑 터지는 소리가 이제 물에 터진 소리로 났었는데 갑자기 한 번 딱 수류탄을 터뜨렸는데 갑자기 이게 공중에서 터지는 소리처럼 들려서…. 연기가 하늘로 치켜 오르면서 구급차에서 막 사람들이 뛰어 내려가고….]

군과 경찰은 수류탄 핀을 뽑고 던지는 과정에서 사고가 난 거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정확한 사고 원인에 대해서는 현장 합동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32사단은 신병교육대대 교육 훈련을 중단하고, 놀란 장병들을 안정시키는 조치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으로 수류탄 투척 훈련을 어떤 식으로 진행할지에 대해서는 육군과 협의해 결정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육군은 숨진 장병과 유가족에게 깊은 위로의 마음을 진심으로 전한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국군대전병원 앞에서 YTN 양동훈입니다.


촬영기자 : 권민호


YTN 양동훈 (yangdh0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