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여자친구 폭행치사' 20대 구속...유족 "엄벌해야"

'전 여자친구 폭행치사' 20대 구속...유족 "엄벌해야"

2024.05.20. 오후 11:1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전 여자친구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20대가 구속됐습니다.

가해자는 심리적 압박 등을 이유로 영장 실질심사에 나오지 않았는데요.

아직 장례도 치르지 못한 피해자 유족들은 분통을 터뜨리며 엄벌을 호소했습니다.

임형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전 여자친구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 A 씨.

하지만 구속영장 실질심사가 열린 법정에 A 씨는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변호인을 통해 심리적 압박 등을 이유로 불출석 사유서를 법원에 제출했습니다.

A 씨를 보려 기다리던 피해자 유족들은 분통을 터뜨립니다.

[피해자 어머니 : 가해자는 이런 상황 속에서도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거나 반성하는 태도를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법원은 피의자가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습니다.

A 씨는 지난달 1일 전 여자친구 B 씨를 찾아가 약속을 안 지켰다며 얼굴 등을 여러 차례 때렸습니다.

B 씨는 병원에서 치료받다 9일 만인 지난달 10일 밤 결국 숨졌습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폭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자신 때문에 죽었는지 정확하게 모르겠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머리 손상에 의한 합병증으로 숨졌을 가능성이 크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정밀 검사 결과를 토대로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피해자 어머니 : 제발 가해자를 엄벌에 좀 처해주세요. 너무 가슴이 아프고, 저희 딸 마지막 모습이 죽을 때까지 지워지지 않을 것 같고….]

유족은 숨진 딸이 차디찬 영안실에 있는데 가해자는 반성하지 않고 있다며 엄벌을 거듭 호소했습니다.

YTN 임형준입니다.


촬영기자 : 강태우


YTN 임형준 (chopinlhj0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