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에게 흉기 휘두른 50대 테이저건 검거 뒤 사망

아들에게 흉기 휘두른 50대 테이저건 검거 뒤 사망

2024.04.24. 오후 10:5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아들에게 흉기를 휘두른 50대가 경찰이 쏜 테이저건을 맞고 압송된 뒤 의식을 잃었다가 결국 숨졌습니다.

경찰은 상황이 워낙 위급해 테이저건을 쓸 수밖에 없었던 상황이었다며, 체포 과정에 문제가 없다고 보고 있는데요.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습니다.

나현호 기자입니다.

[기자]
퇴근 무렵, 아파트 단지 안으로 구급차와 경찰차가 잇따라 들어갑니다.

50대 후반 남성 A 씨가 아들에게 흉기를 휘둘렀다는 신고가 접수된 겁니다.

30대 아들은 이미 흉기에 가슴과 옆구리 등을 세 차례나 찔려 위급한 상태였습니다.

[아파트 주민 : 끔찍하죠. 왔더니 경찰들이 있더라고요. 무슨 일이냐고 물었더니, 아무 일도 아니니까 집에 들어가라고 하더라고요.]

출동한 경찰이 집에 가보니, 아버지 A 씨가 아들 위에 올라타, 미리 준비해 온 흉기로 위협하고 있었습니다.

여차하면 피해자 목숨이 위험한 상황,

경고에도 아랑곳하지 않자, 결국 경찰은 테이저건을 쏴서 A 씨를 제압했습니다.

현행범으로 체포된 남성은 압송돼 경찰서에 도착한 지 2분 만에 의식이 흐려지고, 호흡 곤란 증상을 보여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구급대원들은 심폐소생술을 하며, 가까운 병원으로 옮겼지만, 소용이 없었습니다.

경찰은 A 씨가 생전에 고혈압 등 심혈관 질환과 가족력이 있다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경찰 관계자 : 가족력도 있고 유족 진술을 받아 보니까 부모가 고혈압으로 사망했고, 형도 그렇게 치료를 받은 전력도 있고 (가족도) 뇌수술까지 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

A 씨가 휘두른 흉기에 다친 아들은 응급수술을 받고 회복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테이저건 사용이 A 씨 사망과 관계가 있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습니다.

또 A 씨가 그동안 가족들과 불화를 겪었던 것으로 보고, 흉기 난동을 일으키게 된 정확한 경위도 파악하고 있습니다.

YTN 나현호입니다.




YTN 나현호 (ysh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