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 이후 최악...제주 경제 전방위 '침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악...제주 경제 전방위 '침체'

2024.03.03. 오전 06:4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지난해 제주 지역은 산업 생산과 소비 모두 뒷걸음질해, 코로나19가 발발한 2020년 이후 가장 저조한 성적표를 받아들었습니다.

관광객도 줄어든 데다 전망도 밝지 않아 시름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KCTV 제주방송 김지우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이후 회복세를 보이던 제주 경제.

지난해 제주도 내 산업 활동과 소비가 나란히 침체되면서 대부분의 경제 지표에도 빨간불이 커졌습니다.

지난해 광공업과 서비스업 생산, 소매판매액 모두 감소했습니다.

생산과 소비 지표가 모두 마이너스 성장세를 보인 건 코로나19가 발발한 지난 2020년 이후 처음입니다.

특히 서비스업 생산은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유일하게 줄었고 소매 판매도 최대 감소 폭을 기록해, 다른 지역보다 불황이 심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역 경제에 큰 비중을 차지하는 건설 경기도 수주액이 20% 이상 급감했습니다.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은 3%대를 기록하면서, 그렇지 않아도 힘든 서민 경제를 옥죄었습니다.

경기 침체와 양질의 일자리 부족 등이 겹치면서 고용 시장과 인구 문제도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습니다.

고용률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하락했고 인구는 10대와 20대, 70세 이상을 중심으로 14년 만에 순유출을 기록했습니다.

문제는 이 같은 흐름이 지난해 4분기에 더욱 악화되면서 지역 경제 먹구름이 짙어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황해범 / 통계청 제주사무소장 : 광공업생산지수는 음료와 식료품 등의 생산이 줄어 전년 대비 감소했습니다. 내국인의 제주도 관광객 수 감소로 서비스업생산지수는 전년 대비 소폭 감소했고 소매판매액지수 또한 면세점 판매 등이 (줄었습니다.)]

제주 경제 코로나19 이후 최악의 성적표를 받아든 가운데 관광객 수까지 감소세로 돌아서 지역 경제 시름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KCTV뉴스 김지우입니다.

영상취재 : 현광훈
그래픽 : 유재광







YTN 김지우 kctv (parkkw061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