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실 갖춘 지역 유일 종합병원 폐업...'이제 어디로 가야하나'

응급실 갖춘 지역 유일 종합병원 폐업...'이제 어디로 가야하나'

2024.03.01. 오전 01:5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10만 명 정도가 사는 지역에서 유일하게 응급실을 갖춘 종합병원이 문을 닫게 됐습니다.

하루아침에 병원이 문을 닫으면서 주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임형준 기자입니다.

[기자]
평일 오전, 병원 원무과 앞이 북적입니다.

이번 달 18일 병원이 폐업한다는 소식에 진료기록부 발급 등 업무를 보려는 겁니다.

이 병원은 10만 명 정도가 사는 양산시 웅상 지역의 응급실이 있는 유일한 곳.

주민들은 급할 때 찾을 병원이 없어져 걱정이 앞섭니다.

[A 씨 / 지역 주민 : 응급실이 없어진다는 것만으로도 불안하고, 병원 자체가 없어진다고 하니까 되게 슬픈 마음도 좀 들더라고요. 급할 때 어디를 가야 하나, (병원이) 다 멀리 있는데. 위급 상황에 대처가 될까 그런 걱정이 진짜 많아요.]

병상 266개를 갖춘 이 병원은 한때 하루 외래 환자가 4백여 명 수준이었습니다.

그러다 지난해 12월 병원장이 사망하면서 폐업 위기에 놓였습니다.

그동안 병원과 지자체가 인수자 찾기에 나섰지만 임자가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결국, 문을 닫게 되면서 지자체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나동연 / 양산시장 : 응급 환자의 골든 타임을 놓치지 않도록 또 신속·정확한 이송을 할 수 있도록 즉각적인 요청을 했습니다.]

하지만 지역 주민들은 지자체의 대책이 미봉책에 불과하다는 입장입니다.

[B 씨 / 지역 주민 : 20~30분 동안 차로 가야만 치료를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아마 저희 웅상 주민분들은 그것에 되게 화가 나 있지 않나, 이렇게 생각합니다.]

응급실이 있는 인근 병원까지는 차로 20분 넘게 걸리는 등 당분간 주민의 불편이 불가피한 상황.

전공의 집단행동에 이어 지역 종합병원마저 폐업하면서 지역민들이 의료 사각지대에 놓이고 있습니다.

YTN 임형준입니다.



VJ 문재현



YTN 임형준 (chopinlhj0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