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시세 50~70%...서울 역세권 '1인 가구 공유주택' 공급

[서울] 시세 50~70%...서울 역세권 '1인 가구 공유주택' 공급

2024.02.26. 오후 4:3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1인 가구 공유주택’…주변 원룸보다 50~70% 저렴
역에서 350m 이내·의료시설 근처에 대상지 선정
임대형 기숙사 면적보다 넓게 ’개인실’ 조성
AD
[앵커]
1인 가구 비중이 계속 늘면서, 지난해 서울에선 전체 가구의 37%를 넘어섰습니다.

이에 따라 서울시가 역 주변에, 주변 원룸보다 임대료가 훨씬 싼 '1인 가구 공유주택'을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최기성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시가 새 주거 모델 '1인 가구 공유주택' 공급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임대료는 주변 원룸 시세보다 50~70% 싸게 책정했습니다.

역에서 350m 이내, 간선도로변, 의료시설 근처에 대상지를 선정할 방침입니다.

[한병용 / 서울시 주택정책실장 : 올해 사업 계획 승인을 약 2,500실 정도 생각하고 있고요. 연말에 착공할 수 있는 사업지가 나올 걸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쾌적한 주거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개인실을 임대형 기숙사 면적보다 더 넓게 만들 계획입니다.

주방이나 식당, 세탁실 같은 공용 공간은 각자 사용한 만큼만 비용을 냅니다.

주차장 운영과 실내 골프장 등 일부 특화 공간 운영에서 나오는 수익을 통해 관리비 부담도 덜어주게 됩니다.

만 19~39살은 최장 6년, 만 40살 이상은 10년까지 살 수 있습니다.

입주 기준은 무주택자를 원칙으로 합니다.

특별공급 30%는 임대주택 기준에 맞춰 대상자만 지원할 수 있고, 일반공급 70%는 소득이나 자산과 관계없이 무주택자라면 지원 가능합니다.

주차가 필요하지 않은 입주자 위주로 공급하되, 주차장은 장애인 등에게만 우선 배정합니다.

4년 동안 2만 실 공급을 목표로, 2026년부터 입주할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시가 우선 검토 중인 사업지는 서울 동대문구와 중구입니다.

이와 함께, 안전한 임대보증금 관리를 위해 임대사업자 주택임대관리업 등록을 의무화하고,

사업성을 높이기 위해 법적 최대 상한 용적률을 부여하기로 했습니다.

YTN 최기성입니다.

촬영기자 : 정희인
영상편집 : 박정란


YTN 최기성 (choiks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