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만골근린공원 등 14곳에 맨발길 조성

용인시, 만골근린공원 등 14곳에 맨발길 조성

2024.02.26. 오후 3:3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용인시가 올해 29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근린공원과 야산 등 14곳에 맨발길을 새로 조성한다고 밝혔습니다.

맨발길이 새로 조성될 곳은 처인구 갈담생태숲, 용인중앙공원, 용인숲속피톤치드길, 행정타운맨발걷기숲, 기흥구 만골근린공원, 동진원2근린공원, 상갈근린공원, 서천택지지구근린공원, 영덕레스피아, 중동 녹지, 수지구 고기근린공원, 소실봉근린공원, 수지체육공원, 동천체육공원입니다.

신갈동 산 14번지 일원 만골근린공원에는 4억원을 투입해 맨발 산책로 약 150m를 조성하고 황토체험장, 세족장 등을 설치해 쾌적한 환경에서 맨발길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할 예정입니다.

모현읍 갈담리 582-8번지 일원에는 국공유지를 활용한 갈담생태숲 조성사업을 통해 약1.7㎞의 맨발길을 1억 원을 들여 조성합니다.

모현읍 왕산리 산93번지 일원에는 1억2000만 원을 들여 마사토로 약 1㎞의 편백숲속 맨발길인 용인숲속피톤치드길을 조성하고 산림욕 효과를 높일 계획입니다.

용인중앙공원(김량장동 산37-16, 1억 원 투입), 상갈근린공원(상갈동 496, 2억 원 투입), 서천근린공원(농서동 450, 2억 5000만 원 투입)에도 마사토흙길을 만들고, 황토체험공간, 세족장 등 기타 편의시설을 함께 마련됩니다.

영덕레스피아 일대에는 3억 원을 들여 친환경 황토포장을 하고 편의시설을 설치해 힐링공간을 조성할 예정입니다.

아파트 밀집 지역 인근인 기흥구 중동 1101-2번지 일원 경관녹지 내 평지 구간에는 2억 5천만 원을 들여 자연친화적 황토 형질의 맨발길을 조성합니다.

고기동 143-19번지 일원 고기근린공원에는 2억 원을 투입해 마사토를 포장한 맨발 산책로를 조성하고 수지체육공원(풍덕천동 12-3), 동천체육공원(동천동 872번지), 소실봉근린공원(상현동 1198, 2억 원 투입)에는 기존 공원 일부 산책로에 산흙을 복토하고 휴게시설을 설치합니다.

용인시에는 처인구 유방도시숲, 영문리도시숲, 동산근린공원, 벌터어린이공원, 기흥구 한숲근린공원, 법화산, 수지구 서봉숲속근린공원, 상현근린공원 등 8곳에 맨발길이 조성돼 있는데 추가로 14곳의 맨발길이 만들어지면 시민들의 맨발 걷기가 한결 수월해질 전망입니다.



YTN 최명신 (mscho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