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캠퍼스와 도시가 하나"...대학·지자체 맞손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지역의 미래 산업을 이끌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지방 대학과 지자체가 힘을 모았습니다.

대학 울타리를 넘어 도심 곳곳에 교육 시설을 조성하겠단 계획인데요.

대학과 지역의 공동 성장을 목표로 세웠습니다.

오선열 기자입니다.

[기자]
77년 전 시민 7만2천 명 성금으로 설립된 국내 최초 민립대학인 조선대학교입니다.

미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지역 전략 산업인 '미래 모빌리티' 학과를 세우고 교육 연구 시설을 첨단화하는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김용집 / 광주테크노파크 원장 : 지역에 맞는 인재를 육성해서 지역에 취업하고 지역의 창업을 활성화해서 지역의 산업을 발전시키고 궁극적으로 지역을 발전시키는 것이 (중요합니다.)]

글로컬 대학 추가 선정을 앞두고, 조선대학교는 새로운 총장이 취임하면서 재도약을 발판을 마련했습니다.

대학의 울타리를 허물고, 도심 곳곳에 교육 시설을 조성해 지역 사회에 파고드는 '도시 캠퍼스' 전략을 내세웠습니다.

[김광진 / 광주광역시 문화경제부시장 : 광주시 전체를 실증의 공간으로 활용하시고, 광주시 전체를 테스트 베드의 공간으로 활용하실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그러기 위해서 광주시가 해야 할 일들도 충실히 조선대와 함께 손 맞잡고….]

도심 속 교육 공간을 통해 지방 대학의 경쟁력을 높이고, 지역 경제 활성화를 목표로 삼았습니다.

[김춘성 / 조선대학교 총장 : 호남 전 지역을 우리 '캠퍼스'화 하겠다, 그래서 우리 인재들이 지역 곳곳에 자리 잡고, 지역 사회의 발전을 함께 이끄는 그런 인재 양성 교육을 하겠고, 또 지역 사회하고 협력해서 지역 상생, 성장을 동반할 수 있는 대학으로…]

학령인구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방 대학이 지역 전략 산업과 밀접한 교육, 도시 캠퍼스라는 과감한 도전으로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YTN 오선열입니다.


YTN 오선열 (ohsy5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