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단잠 깨운 경주 지진..."원전 영향 없어"

새벽 단잠 깨운 경주 지진..."원전 영향 없어"

2023.11.30. 오전 07:5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경북 경주에 규모 4.0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진앙은 월성 원전에서 10km 정도 떨어진 곳입니다.

현장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이윤재 기자!

[기자]
경북 경주 월성 앞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원전에는 피해가 없죠?

[기자]
제 뒤로 보이는 돔 모양의 건물이 월성 원전인데요.

지금도 문제없이 정상 운전되고 있습니다.

한수원은 가동 중인 원전이 정상적으로 운전을 이어가고 있고, 발전소 영향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지진이 발생한 건 새벽 4시 55분입니다.

제가 서 있는 이곳에서 10km 남짓 떨어진 경주 문무대왕면 입천리, 땅속 12km 깊이에서 일어났습니다.

규모는 4.0입니다.

이 지진으로 5초 넘게 집이 흔들렸다는 제보가 저희 YTN으로 들어오기도 했는데요.

또 방송 전에 주변에서 만난 주민도 건물이 흔들려 잠에서 깼다고 전했습니다.

소방에 접수된 유감신고, 그러니까 지진을 느꼈다는 신고는 경북 지역에서만 50건 넘게 이어졌습니다.

또 경주와 가까운 울산에서도 40건 넘는 신고가 이어지는 등 주로 영남 지역에서 유감 신고가 잇따랐습니다.

경북 소방은 이번 지진으로 생긴 피해는 접수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이곳 주민들은 7년 전 일어난 악몽을 떠올리며 불안에 떨었습니다.

지난 2016년 9월 12일, 이곳에서 20km 정도 떨어진 경주 내남면에 규모 5.8 지진이 발생했는데요.

당시 경주 곳곳에 유리창이 깨지고, 한옥 기와 지붕이 떨어지는 등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오늘도 이른 새벽 잠을 깬 주민들이 여진이 올 수 있다는 불안 속에 잠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다행히 아직 여진은 발생하지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기상청은 여진 가능성이 있는 만큼 떨어질 수 있는 물건을 정리하는 등 안전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경북 경주에서 YTN 이윤재입니다.

촬영기자 : 전대웅


YTN 이윤재 (lyj102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