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실탄으로 무장...교도소 이전에 군사작전 방불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한때 전국 최대 교정시설이던 대구교도소가 52년 만에 자리를 옮겼습니다.

재소자 2천여 명을 이감하기 위해 교정 당국은 물론 경찰과 군이 대규모 호송작전을 펼쳤습니다.

김근우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중무장한 교도관의 감시 아래 호송버스가 교도소 밖으로 나옵니다.

한 번에 여섯 대씩, 버스마다 재소자 30여 명이 탔습니다.

대구 화원읍에 있던 교도소가 52년 만에 자리를 옮겼습니다.

대구교도소 재소자는 모두 2천 명을 넘는 만큼, 호송행렬은 온종일 빈틈없는 감시 속에 이어졌습니다.

사형수 10명을 비롯해 'n번방' 사건 주범 문형욱과 '서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의 김성수 등도 포함됐습니다.

새 교도소까지 거리는 약 17km.

가는 길 내내 실탄을 장전한 경찰관이 따라붙고, 신호체계를 바꿔 멈추지 않고 달립니다.

하늘에는 헬기가 떠 주변 상황을 감시했고, 경찰 특공대도 길목마다 배치됐습니다.

혹시 모를 상황에 인근 군부대도 비상 대응 체계를 갖추고 대비했습니다.

[김조한 / 대구 달성경찰서 경비교통과장 : 혹시 모를 탈주라든지, 어떤 여러 교통사고 등에 대비해서 저희가 안전하게 주변에 경력을 배치해서 관리하고 있습니다.]

기존 교도소 땅은 시민의 품으로 돌아옵니다.

우선 공원으로 만들어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장기적으로 국립 근대미술관 등을 유치해 문화예술 허브로 만들 계획입니다.

[최재훈 / 대구 달성군수 : 워낙 방대한 규모의 크기여서 방치하면 우범지역이 되거나 슬럼화할 가능성이 크다는 걱정이 많습니다. 어떤 큰 사업이 유치되건 간에 그간의 공백을 없애고, 오롯이 주민들에게 환원한다는 그런 생각으로….]

새 교도소는 최첨단 전자 경비 시스템을 갖췄고, 어린이집 등 주민 친화 시설도 마련했습니다.

또, 기존 대구교도소에 있던 사형 집행시설은 설계에서 빠졌습니다.

YTN 김근우입니다.



YTN 김근우 (gnukim052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