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TN

검경 넉 달간 공조...마약 밀수 '태국 에까마이파' 검거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경찰과 검찰이 수사 상황을 공유하며 넉 달 넘게 협력 수사를 벌였습니다.

태국에 기반을 둔 수백억대 마약 밀수 조직을 잡기 위해서였습니다.

지 환 기자입니다.

[기자]
공항 검색대에 서 있던 남성, 곧바로 체포됩니다.

마약 밀수 조직 관리책, 정 모 씨입니다.

마약을 숨겨 국내에 들어오는 운반책, 이른바 '지게꾼'들을 감시하고 인솔하는 책임자입니다.

[공항 체포 당시 화면 :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긴급 체포하니까. 진술거부권 있고 변호인 선임할 수 있고요. 본인한테 불리한 진술은 거부할 수 있고.]

관리책, 정 씨 검거가 시작이었습니다.

경기 안산 지역 선·후배 사이인 핵심 조직원들이 줄줄이 잡혔습니다.

이들이 지난해 11월부터 아홉 달 동안 30여 차례 태국을 오가며 허벅지 등에 숨겨 들여온 건 케타민과 코카인, 엑스터시 등 마약류 30kg

600억 원 상당에, 60만 명 동시 투약이 가능한 양입니다.

밀수 조직을 잡고 보니 유통 조직과 상습 투약자도 확인됐습니다.

서서히 움직이는 차량 옆으로 지나가는 여성.

창문으로 무언가를 던집니다.

구매자와 판매자가 서로 모르는 이른바 마약 던지기 수법,

마약 판매 조직은 주로 서울 왕십리 일대에서 활동했는데, 받은 마약을 던지기 방식으로 팔거나 강남 클럽 등에서 나눠 판매했습니다.

[케타민 압수 당시 화면 : 열일곱, 열여덟 개 맞아요? (네. 맞아요.)또 다른 것은? (없어요.) 이거 우리가 압수할게요.]

경찰과 검찰은 이들 조직을 잡기 위해 넉 달 넘게 협력 수사를 벌였습니다.

수사 계획을 함께 짠 뒤 진행 상황과 자료를 공유했고, 검거 기자회견도 합동으로 진행했습니다.

[조상현 / 강원 평창경찰서 수사과장 : 검경은 수사협의회의를 개최하고 핫라인을 통해 수사 방향을 논의하여 유기적으로 협력하였고 이로써 조직원 30여 명을 검거하는 등….]

이번 수사로 밀수, 유통 조직원 32명이 검거됐고, 이 가운데 20명은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특히 핵심조직원 13명에게는 기본 혐의 외에 범죄 집단 가입 활동 혐의가 추가됐습니다.

조직 내부 규칙을 세우는 등 단순 밀수 조직을 넘어 '범죄 집단'에 해당한다고 판단했습니다.

[이동헌 / 춘천지검 영월지청 검사 : 이 사건 밀수조직 같은 경우에 총책을 중심으로 최소 20~30명이 가담을 해서 또 총책, 자금책, 관리책 등으로 역할을 분담하고 역할에 따라 수당을 지급해서 (범죄 집단으로 봤습니다.)]

경찰과 검찰은 태국에 있는 이른바 '에까마이파' 마약 조직 총책 39살 A 씨에 대해서도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인터폴 적색 수배와 함께 뒤를 쫓고 있습니다.

YTN 지환입니다.


촬영기자: 홍도영
영상편집: 서영미
그래픽: 박유동
화면제공: 강원 평창경찰서


YTN 지환 (haji@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