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추석 연휴 첫날 대전복합터미널...고향 가는 가벼운 발걸음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코로나19에 따른 거리 두기에서 벗어나 완전한 자유를 누리게 된 첫 추석입니다.

설레는 마음으로 고향을 찾는 시민들로 터미널도 아침부터 북적이고 있는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양동훈 기자!

지금 그곳 터미널 분위기는 어떤가요?

[기자]
보시는 것처럼 이곳 터미널은 찾아온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습니다.

이른 아침부터 저희가 터미널 분위기를 지켜보고 있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더 많은 승객이 몰려들고 있습니다.

이곳 대전에서 대구, 광주 등 전국 각지로 가는 버스는 빈자리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입니다.

다만 서울로 가는 버스는 아직 여유가 있고, 반대로 서울에서 대전으로 오는 버스는 거의 다 매진입니다.

한국교통연구원은 오늘 하루에만 전국 각지로 674만 명이 이동할 거로 전망했습니다.

고향을 찾는 귀성객의 37%가 오늘 집중되는 건데요.

민족 대이동에 발맞춰, 각종 대중교통 수단 모두 공급량을 크게 늘렸습니다.

고속버스는 평소보다 30% 가까이 늘어난 하루 평균 3만 6천7백여 회가 운행되고요.

시외버스도 예비차량 391대를 확보해 두고, 수요가 증가한 노선에 투입합니다.

철도 역시 운행 횟수를 224회 늘려 평소보다 15만 2천 석을 추가로 확보해 기차로 고향을 찾는 시민들의 불편함을 덜어줄 예정입니다.

비행기와 연안여객선도 평소보다 운행 횟수를 대폭 늘렸습니다.

귀성길에 나선 시민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교통수단은 바로 승용차인데요.

전체 이동 인구의 92%가 승용차로 고향을 찾을 거로 전망되고, 이에 따라 정체도 극심할 것으로 우려됩니다.

국가교통정보센터와 한국도로공사 홈페이지, 고속도로교통정보 앱 등을 통해 실시간 교통정보를 확인하면 덜 막히는 길을 찾을 수 있으니 참고하시면 좋겠습니다.

이런 가운데 오늘부터 다음 달 1일까지 나흘 동안은 전국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모든 차량의 통행료가 면제됩니다.

국토교통부는 자가용 이용 증가에 대비해 휴게소와 졸음 쉼터에 임시 화장실을 확충하고 지원 인력도 추가 배치했습니다.

지금까지 대전복합터미널에서 YTN 양동훈입니다.


촬영기자:장영한
영상편집:송보현


YTN 양동훈 (yangdh0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