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 품' 고향 일찍 왔어요!...기차역·터미널 귀성 행렬 시작

'어머니 품' 고향 일찍 왔어요!...기차역·터미널 귀성 행렬 시작

2023.09.27. 오후 4:5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민족 대명절 한가위를 맞아 귀성 행렬이 이어지기 시작했습니다.

전국의 기차역과 버스 터미널은 귀성객들로 붐볐는데요.

넉넉한 한가위를 만끽하기 위해 고향을 찾은 귀성객들을 오선열 기자가 만나 봤습니다.

[기자]
귀성객을 가득 태운 열차가 들어옵니다.

일찍 고향을 찾은 귀성객들이 손을 잡고 줄지어 내립니다.

갖가지 선물로 두 손은 무겁지만, 발걸음은 가볍기만 합니다.

[이민경 / 경기 김포시 : 2년 만에 내려왔고, 오랜만에 마스크 빼고 그냥 신나게 내려온 것 같아서 기분 좋게 내려왔어요. 오랜만에 내려왔으니까 어머니랑 이야기도 많이 하고 같이 시장도 가고….]

손주를 얼싸안는 할아버지 얼굴에는 웃음꽃이 활짝 피었습니다.

바쁜 일상을 보낸 직장인들에게는 가족을 볼 수 있는 추석 연휴가 꿈만 같습니다.

[권동윤·권아인 / 서울 용산구 : 부모님이랑 같이 놀러 갔다가 좋은 시간 보내고, 명절 때 같이 시간 보내고, 한 이틀 있다가 올라갈 예정입니다. 할머니, 할아버지 보니까 기분이 좋아요.]

고속버스 터미널 대기실도 평소보다 북적입니다.

오후가 되면서 귀성객은 더 많아졌습니다.

오랜 시간 이동해 지칠 법도 하지만, 얼굴에는 피곤함 대신 기쁨이 가득합니다.

[김용헌 / 귀성객 : 부모님 뵈러 왔고, 부산에 오는데 차도 막힐 것 같고, 내일 오면 표도 없을 거 같아서 오늘 미리 왔습니다.]

올해 추석 연휴 동안 이동이 예상되는 인원은 4천여만 명.

힘든 일상을 잠시 뒤로하고, '어머니 품' 같은 고향을 찾는 민족 대이동이 시작됐습니다.

YTN 오선열입니다.


YTN 오선열 (ohsy5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