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대신 담임 맡았던 교사도 조기 사직..."교권침해에 모멸감 느껴"

실시간 주요뉴스

대전서 숨진 교사, 지난 2019년 11월 병가 내
35년 경력 기간제 교사도 약속 기간 채우지 못해
"교권 침해 대응할 수 있는 게 없었다고 판단"
"모순된 교직 사회가 만든 사회적 죽음"
[앵커]
대전에서 숨진 초등학교 교사는 학부모 악성 민원이 이어지자 병가를 냈었는데요.

당시에 대신 해당 학급을 맡았던 교사 역시 교권침해와 학부모 민원 등을 이유로 조기에 그만둔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이상곤 기자입니다.

[기자]
대전에서 숨진 초등학교 교사는 지난 2019년 담임을 맡은 뒤 학부모 악성 민원이 제기돼 그해 11월 병가를 냈습니다.

이후 35년 경력의 기간제 교사가 해당 학급을 맡았는데, 이 교사도 약속된 기간을 채우지 못하고 담임을 그만둔 거로 확인됐습니다.

교사노조가 공개한 교사 증언에는 욕설과 수업 방해 등 특정 학생들로부터 교권침해를 당했다는 내용이 담겨있습니다.

[당시 기간제 교사 : 북대전IC X. 이걸 계속하는 거예요. 그 모멸감은 제 그동안의 교직 경력이 다 와르르 무너지는 그런 경험이었어요. 너무나도 상세히 기억하고…. 그 충격이 대단히 컸어요.]

짝꿍을 괴롭히던 학생을 따로 불러 지도했더니 그날 오후 바로 학부모 민원이 들어왔다는 말을 학교 관리자한테 전달받았다고 했습니다.

결국, 교사로서 교권침해에 대응할 수 있는 게 없었다고 판단했고, 약속된 40여 일을 채우지 못한 채 일 주일여 만에 그만두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당시 기간제 교사 : 이런 모멸감 속에서 내가 교사로서 나를 반드시 세워서 얘네들 앞에서 수업을 진행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대전교사노조는 이 같은 교권침해를 숨진 초등학교 교사 역시 당했을 거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런데도 아무런 보호를 받지 못해 숨진 거라면서 고인의 사망이 개인 문제가 아니라 모순된 교직 사회가 만든 사회적 죽음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소영 / 대전교사노동조합 정책실장 : 학생으로부터의 교권 침해, 악성 민원, 미온적인 관리자의 태도, 학교의 구조적인 문제들이 얼마나 선생님들에게 큰 부담, 스트레스, 악영향을 미치는지 우리는 알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에 대해 대전시교육청은 진상조사반에서 해당 기간제 교사의 진술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관련자들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교사노조는 오는 2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철저한 진상 규명과 고인의 순직 인정을 촉구할 계획입니다.

YTN 이상곤입니다.

촬영기자 : 장영한


YTN 이상곤 (sklee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제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