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터널 공사현장서 인부 고립...2시간 반 만에 구조

충주 터널 공사현장서 인부 고립...2시간 반 만에 구조

2023.06.09. 오전 00:4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어젯밤(8일) 10시 20분쯤 충북 충주시 직동에 있는 신축 터널 공사 현장에서 흙더미가 무너져 60대 작업자 A 씨가 2시간 반 동안 고립되는 사고가 났습니다.

구조된 A 씨는 왼손과 오른쪽 다리를 다쳤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사고 당시, A 씨는 동료 2명과 함께 길이 370m 터널 310m 지점에서 발파 작업을 하다가 지지대가 무너져 내리면서 신체 일부가 묻혔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소방은 구조 작업에 장비 12대와 인력 50여 명을 투입했습니다.




YTN 임성재 (lsj6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