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신도시 만들고 대중교통은 나중에...주민들만 고통!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수도권 신도시는 대부분 급격하게 인구가 늘고 있지만, 철도 등 대중교통 인프라가 부족해 주민들이 큰 고통을 겪고 있습니다

도시를 만들고 주민들의 입주가 시작되고 나서 한참 뒤에 철도 등 인프라를 고민하는 방식으로 신도시가 조성되기 때문입니다.

강성옥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
인천의 대표적인 신도시 검단 신도시와 청라 국제도시의 고민은 대중교통 인프라 부족입니다.

검단신도시의 경우 인구 만 명에서 시작해 지금은 20만 명, 조만간 30만 명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지하철 등 철도 인프라는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그나마 신도시 개발과 함께 시작된 인천도시철도 1호선 연장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돼 2년 뒤에는 지하철이 운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우기철을 앞두고 관내 주요 도시철도 사업장을 점검하면서 안전관리와 함께 적기 완공을 당부했습니다.

[유정복 / 인천광역시장 : 지하철은 우리 시민들에게 가장 중요한 대중교통 수단입니다. 2025년도 상반기 안에 차질없이 개통이 되어서 입주민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할 것이고 검단 주민들은 아주 좋은 환경이 될 것입니다.]

2010년부터 대규모 입주가 시작된 청라국제도시는 당초 계획 인구가 9만 명이었지만 15만 명까지 규모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서울도시철도 7호선을 청라까지 연장하는 사업이 추진되고 있지만, 아직도 4년을 기다려야 완공됩니다.

사업 추진 14년 만인 지난해에 착공돼 6월 현재 공정률은 9% 정도에 머물고 있습니다.

수도권의 대부분 신도시들은 입주민이 대거 입주하고 난 뒤에야 대중교통이 확충됩니다.

초기 입주민들은 수년에서 십여 년간 교통불편을 겪어야 하는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YTN 강성옥입니다



YTN 강성옥 (kangso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