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남산 케이블카 대기만 1시간"...접근성 개선 필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남산은 서울의 대표 관광 명소죠.

그런데 최근 남산을 관광하기가 불편하다는 민원이 많이 들어오고 있습니다.

관광버스 통행이 금지돼있는 데다 순환버스 노선도 하나로 줄었는데 코로나 유행이 끝나면서 이용객이 급증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차유정 기자가 직접 가봤습니다.

[기자]
남산 케이블카 승강장.

주차장 끝까지 줄이 길게 늘어서 있습니다.

서울타워가 있는 남산 정상부에 가려고 케이블카를 기다리는 사람들입니다.

시간당 5백여 명이 탈 수 있는 케이블카는 주말에는 1시간 이상 기다려야 합니다.

이용객이 몰리니 주변에 불법주차도 판칩니다.

[천영자 / 대구 수성구 : 외국에서도 많이 여행 오시고 하는데 기다림이 너무 심해서 조금 빨리 탈 수 있는 방법이 좀 있었으면 좋겠네요.]

정상부에 오르는 또 다른 방법은 지선 순환버스.

하지만 버스 역시 주말 늦은 오후 땐 대기 행렬이 만만치 않습니다.

[김진하 / 경기 수원시 : 옛날에 비해서는 좋아지긴 한 것 같은데 버스가 좀 여러 대 많이 왔으면 조금 더 좋을 것 같습니다.]

코로나 시기에 급감했던 남산 관광객은 다시 늘어 지난해 8백만 명 수준을 회복했습니다.

그런데 관광객 증가와 함께 불편 민원도 급증하고 있습니다.

요지는 이용객이 너무 많아져 버스 타기도 쉽지 않다는 겁니다.

재작년 환경 보호 차원에서 관광버스 통행은 전면 통제됐고 지난해엔 순환버스 노선도 한 개로 줄었는데 코로나 유행이 끝나고 남산을 찾는 관광객이 급증하면서 불편이 커진 겁니다.

걸어 올라갈 수도 있지만, 경사가 만만치 않아 노약자나 장애인들은 오르기가 쉽지 않습니다.

접근성이 너무 떨어져 가깝고도 먼 남산!

서울시가 남산에 또 다른 이동 수단인 곤돌라를 놓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지만, 환경 단체와 주민 반대 등이 걸림돌입니다.

앞으로 남산을 찾는 국내외 관광객들이 더욱 늘어날 전망인 만큼 접근성 개선을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해 보입니다.

YTN 차유정입니다.


YTN 차유정 (chayj@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