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충남 천안 건설 현장에서 토사에 깔린 60대 노동자 숨져

실시간 주요뉴스

어제(5일) 낮 1시 50분쯤 천안 서북구에 있는 산업단지 건설 현장에서 60대 노동자 A 씨가 쏟아진 토사에 깔리는 사고가 났습니다.

A 씨는 심정지 상태로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소방 당국은 A 씨가 용수 공급 관로 공사를 위해 땅속에 들어갔다가 지반이 무너지면서 사고가 났다고 설명했습니다.

고용노동부는 해당 사업 규모가 50억 원이 넘어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인 거로 보고 있으며, 안전조치에 미흡한 부분이 없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YTN 양동훈 (yangdh0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