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아기가 10시간 굶어"...분유 훔친 미혼모에 도움 손길 내민 경찰관

실시간 주요뉴스

생활고에 시달리다 분유와 기저귀 등을 훔친 40대 미혼모에게 경찰이 분유를 대신 사주는 등 도움의 손길을 내민 사연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지난 3월 23일 강원도 원주시 관설동의 한 대형마트에서 한 여성이 물건을 훔치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40대 여성 A 씨는 식료품과 분유, 기저귀 등 17만 원어치의 물건을 계산하지 않고 마트를 나가려다 적발됐습니다.

출동한 경찰에게 붙잡힌 여성은 조리원에서 막 나온 아기가 10시간 동안 밥을 못 먹었다며, 수중에 돈이 하나도 없어서 잘못된 줄 알면서도 분유 등을 훔쳤다고 털어놨습니다.

현장에 함께 있던 경찰관은 동정심 유발 수법이라 생각했지만, A 씨의 집을 방문한 뒤 생후 2개월 갓난아기를 확인하고 자신의 사비로 분유를 사 A 씨에게 건넸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홀로 아기를 키우면서 육아수당 등으로 생활했지만, 분윳값을 마련할 돈이 없어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A 씨는 과거에도 두 차례 절도 범죄로 벌금형을 선고받았고, 이를 미납해 수배가 내려진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비로 분유를 건넨 경찰관은 A 씨에게 벌금을 분납 낼 수 있는 지원책을 안내한 것으로도 알려졌습니다.

다만 원주경찰서는 지난 3월 말 A 씨를 절도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습니다.

해당 사연이 알려지면서 원주경찰서와 행정복지센터 등에 A 씨를 돕고 싶다는 개인과 단체의 연락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YTN 홍성욱 (hsw050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