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앱 살인' 피의자 신상 공개...23살 정유정

'온라인 앱 살인' 피의자 신상 공개...23살 정유정

2023.06.01. 오후 5:5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온라인 앱'으로 만난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20대 피의자의 신상이 공개됐습니다.

조금 전 신상공개심의위원회에서 공개가 결정됐는데,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차상은 기자!

[기자]
부산경찰청입니다.

[앵커]
공개된 피의자 신상, 전해주시죠.

[기자]
경찰은 조금 전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어 '온라인 앱 살인 사건'의 피의자 정유정의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나이는 23살이고, 사진도 공개됐습니다.

심의위원회는 범죄의 중대성과 잔인성이 인정되고 유사 범죄에 대한 예방 효과 등 공공이익을 위해 공개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정유정은 지난달 26일 오후 과외를 구하는 앱을 통해 알게 된 피해자의 집에 찾아가 피해자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뒤 낙동강 근처 풀숲에 유기한 혐의로 구속됐습니다.

범행은 사전에 치밀하게 계획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중학생 자녀의 과외교사를 구한다며 피해자와 연락을 주고받고는, 중고장터에서 구한 교복을 입고 흉기를 지닌 채 피해자의 집을 찾아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피해자의 시신을 유기하기 위해 훼손하고, 여행용 가방에 담아 몰래 버리기까지 했습니다.

그동안 정유정은 우발적인 범행이었다고 주장했지만, 어젯밤 경찰 조사에서 살인해보고 싶은 충동을 느꼈다고 범행 동기를 진술했습니다.

평소 방송이나 인터넷을 통해 범죄 수사 프로그램에 많은 관심을 가진 거로 파악됐고, 범행 석 달 전부터는 '시신 없는 살인' 등 살인과 관련한 단어를 집중적으로 검색한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조만간 수사를 마무리하고, 사건을 검찰에 넘길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부산경찰청에서 YTN 차상은입니다.


YTN 차상은 (chas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