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계경보→오발령→해제'...서울시-행안부 엇박자

'경계경보→오발령→해제'...서울시-행안부 엇박자

2023.05.31. 오후 11:0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오늘 아침 북한이 발사체를 쏘아 올린 직후 서울시가 경계경보 위급재난 문자를 발송했는데 잘못 발령된 것으로 정정되면서 큰 혼란이 빚어졌죠.

서울시는 행안부 지령이 모호했다며 시민 안전을 위한 긴급 조치였다고 해명했습니다.

차유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북한의 발사체 발사 직후인 아침 6시 41분 서울시 전역에 경계경보 알림이 울렸습니다.

대피할 준비를 하고 어린이와 노약자가 우선 대피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내용이었습니다.

그리고 20여 분이 지난 7시 3분 행정안전부는 서울시에서 발령한 경보가 잘못된 발령이라는 내용의 정정 문자를 보냈습니다.

그런데 20분이 지난 7시 25분 다시 서울시가 북한 미사일 발사로 위급안내문자를 발송했다면서 경계경보가 해제됐다는 문자를 발송했습니다.

40여 분간 번갈아 발송된 문자로 벌어진 대혼란.

발단은 행안부에서 지자체에 보낸 지령방송이었습니다.

확인 결과 행안부 중앙통제소가 각 지자체에 '백령면 대청면에 경계경보 발령, 경보 미수신 지역은 자체적으로 실제 경계경보를 발령' 이라는 내용의 방송을 보냈습니다.

행안부는 백령·대청면 지역 중에서 경보를 못 받은 지역의 지자체가 경보를 스스로 발령하라는 의미였다면서

이런 문자를 서울시가 잘못 해석해 경보를 잘못 내렸다고 지적했습니다.

서울시는 억울하다는 입장입니다.

경보 미수신 지역이 백령·대청에 국한한다는 내용이 없어 모호하고, 행안부와 연락도 잘 되지 않아 자체 판단할 수밖에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도 현장 실무자의 과잉 대응일 수 있으나 오 발령은 아닌 것으로 판단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오세훈 / 서울시장 : 이번 긴급 문자는 현장 실무자의 과잉 대응이었을 수는 있지만 오발령은 아니었다고 판단됩니다. 안전에는 타협이 있을 수 없고 과잉이다 싶을 정도로 대응하는 것이 원칙입니다.]

서울시와 행안부의 엇박자에 대해서는 조만간 국무총리실이 판단을 내릴 방침입니다.

YTN 차유정입니다.



YTN 차유정 (chayj@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