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환자 폭행해 골절시킨 요양보호사 입건

치매 환자 폭행해 골절시킨 요양보호사 입건

2023.05.30. 오후 11:3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요양보호사가 치매 환자를 폭행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전남 광양경찰서는 노인복지법 위반 혐의로 요양보호사 51살 A 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A 씨는 지난달 15일 광양시에 있는 요양원에서 80대 치매 환자 B 씨의 얼굴 등을 6차례 때리고 다리를 골절시킨 혐의를 받습니다.

기저귀를 갈다가 폭행당한 피해자는 골절과 피부 괴사 등 전치 14주 진단을 받고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해당 요양원은 광양시가 설립해 위탁 운영을 맡긴 시설로, 광양시는 경찰 조사 등을 바탕으로 요양원에 대한 행정 처분을 검토할 방침입니다.

YTN 김혜린 (khr080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