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 마지막 날 폭우로 일부 피해...가뭄 해소에 도움도

연휴 마지막 날 폭우로 일부 피해...가뭄 해소에 도움도

2023.05.29. 오후 10:2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부처님오신날 연휴 마지막 날, 전라도와 충청, 대구·경북 등에 많은 비가 내려 일부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하지만 일부 지역에서는 가뭄 해소에 도움이 되는 고마운 단비이기도 했습니다.

오점곤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폭우가 쏟아지던 새벽.

전주천 하부도로를 지나던 차량 1대가 침수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구조대가 출동했습니다.

비슷한 시각 익산천 제방도로를 지나던 차량에서도 침수 신고가 접수돼 구조대가 운전자를 구조했습니다.

150㎜의 많은 비가 내린 전주에서는 전주천과 삼천 하부도로 일부의 차량 통행이 오전 시간에 금지되기도 했습니다.

이곳은 전주 시내 진북터널 바로 앞인데요.

폭우 때문에 나무가 쓰러져서 지금 제거 작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터널 위쪽에 있는 나무가 쓰러졌는데 다행히 터널 아래로 떨어지지 않아 큰 피해는 없었습니다.

[전주시청 복구작업 관계자 : 비가 와서 뿌리가 약해져서 나무가 쓰러진 상황이에요. (어떻게 제거하나요?) 나무를 절단해서 밑으로 떨어뜨려서 제거해야 해요.]

전북 완주에서는 주택 인근 축대가 무너지면서 주민 2명이 친척 집으로 대피하기도 했습니다.

전북지역에서는 특히 익산과 군산 지역에 가장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익산 함라지역에는 220㎜가 넘는 폭우가 내렸고 군산에도 200㎜ 넘게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군산 바로 위 충남 서천에도 역시 200㎜ 넘는 많은 비가 집중됐고 비구름대가 지나간 대구·경북지역에서도 나무 쓰러짐과 낙석, 도로 침수 등 일부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중앙고속도로 북단양 나들목 인근에서는 부산 방향으로 달리던 5톤 트럭이 빗길에 넘어지는 사고가 발생해 1시간가량 차량 통행에 큰 불편을 겪기도 했습니다.

이렇게 일부 피해가 발생하긴 했지만 이번 비는 가뭄이 계속되던 전북지역에는 고마운 단비이기도 했습니다.

[김윤희 / 수자원공사 섬진강댐 부장 : 섬진강댐 유역에 많은 비가 내려서 수위가 상승하고 있습니다. 이번 비로 가뭄 해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다만 댐 저수율 상승 등 가뭄 해소 효과는 이번에 내린 빗물이 댐으로 직접 유입되는 시간, 그러니까 4∼5일가량 지나야 정확히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YTN 오점곤입니다.



YTN 오점곤 (ohjumg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