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충남 홍성 산불...'산불 3단계' 격상해 진화 총력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전국 대부분 지역에 건조 특보가 발령된 가운데, 대전·충남 지역에 산불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특히 충남 홍성군에서 난 산불이 강한 바람을 타고 크게 번지면서 산림 당국은 가장 높은 대응 단계인 '산불 3단계'를 발령했습니다.

취재기자 전화로 연결합니다. 허성준 기자!

지금도 산불이 계속 확산하고 있나요?

[기자]
산림 당국은 대응 단계를 높여 산불 3단계를 발령했습니다.

산불 3단계는 예상 피해 면적이 100ha를 넘거나 진화에 24시간이 넘게 걸릴 것으로 보일 때 발령합니다.

현장에서 들어온 영상을 보면 연기가 자욱하고, 곳곳에서 불꽃이 솟아오르고 있습니다.

진화대원들이 주변 민가로 불이 번지는 것을 막기 위해 물을 쏟아붓는 모습도 보이는데요.

충남 홍성군 서부면 야산에서 불이 난 건 오전 11시쯤입니다.

오후 4시 반 기준 헬기 17대와 장비 60여 대, 진화대원 천500여 명이 현장에 투입됐습니다.

이 지역에는 건조주의보가 내려져 있고요.

초속 11m의 강한 바람이 불어 진화가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현재 화선의 길이는 약 14.7㎞이고, 산불영향구역은 713㏊로 추정됩니다.

인명피해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지만, 주변 민가 등 건물 8채가 불탔고, 주민 백여 명이 대피해 있습니다.

대전에서도 산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오늘 낮 12시 20분쯤 대전 서구 산직동에 있는 야산에서 불이 나 산림과 소방당국이 헬기 3대와 진화인력 2백여 명을 투입했습니다.

소방당국은 불이 민가 쪽으로 번질 가능성에 대비해 주변 소방서의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대응 2단계를 발령해 확산을 막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전국부에서 YTN 허성준입니다.



YTN 허성준 (hsjk2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