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봄볕 아래 벚꽃 물결...꽃향기 흐르는 정읍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초여름에 가까운, 올봄 들어 가장 따뜻한 날씨가 이어졌습니다.

남부지방 벚꽃 명소에는 나들이객들이 몰렸습니다.

김민성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봄볕 아래 새하얗게 흐드러진 벚꽃의 향연.

아득한 향기를 헤치며 산들거리듯 걷다 보면 이내 선연한 진분홍 꽃 잔디에 시선이 닿습니다.

파스텔 톤, 곱게 옷차림한 엄마와 딸들의 나들이에 웃음이 가시지 않습니다.

[백미진 / 경기도 용인시 이동읍 : 벚나무가 굉장히 많이 우거져서 몽실몽실 되게 예쁘고요, 미세먼지 좀 있는데 아이들하고 마스크 없이 나오니까 되게 행복하고 기쁩니다.]

늘 이맘때 전북 정읍천은 꽃자루가 통통해진 벚나무 2천 그루의 경연장이 됩니다.

4km에 이르는 벚꽃 산책길 아래 개나리와 꽃 잔디, 둘 중 무얼 보며 걸을지만 고르면 됩니다.

[박성호, 박서현 / 광주광역시 용산동 : 저는 이제 벚꽃놀이를 여기 정읍으로는 처음 왔는데 쭉 길이 이어진 게 정말 예쁜 거 같아요.]

20도 중반까지 치솟은 날씨에 봄기운은 이미 성큼 다가와 버렸습니다.

4월 초인데 벌써 벚나무 가지가 이렇게 빼곡한데요.

정읍시는 개화 시기에 맞춰 예년보다 일주일 정도 앞당겨 벚꽃 축제를 열었습니다.

내장산 저수지 주변에도 벚꽃이 넘실대 드라이브만으로도 봄의 정취를 누릴 수 있습니다.

[이학수 / 전북 정읍시장 : 많은 분이 오셔서 다양한 체험도 하시고, 아름다운 벚꽃을 보시면서 행복한 시간 보내셨으면 좋겠습니다.]

지난달 31일부터 시작한 정읍 벚꽃축제는 오는 4일까지 이어집니다.

YTN 김민성입니다.


YTN 김민성 (kimms070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