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가해자가 피해자로'...청소년 집단폭행 뒤 이어진 보복 폭행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지난해 1월 강원도에서는 10대 청소년들 간의 집단 폭행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폭행 정도가 심해 가해 학생들에게는 징역형이 선고됐는데요.

사건이 발생한 지 1년이 넘게 지난 현재, YTN이 이 사건을 다시 보도하는 건, 가해자들을 옹호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끔찍한 집단 폭행 후에 가해자들에게도 보복 폭행이 이뤄졌습니다.

홍성욱 기자입니다.

[기자]
사건의 시작은 지난해 1월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같은 지역에서 학교를 다닌 고등학생 A 군과 중학생 B 군.

우연히 SNS상에서 설전을 벌인 끝에 직접 만나기로 합니다.

PC방에서 마주친 A 군과 B 군.

A 군이 B 군 얼굴을 두 차례 때립니다.

일행이 말리자 함께 밖으로 나가고, 다시 계단을 내려가는 B 군을 걷어찹니다.

A 군이 계단에 넘어진 B 군에게 달려들자, 이번엔 상황이 달라졌습니다.

함께 있던 B 군 친구들이 합세한 겁니다.

흥분한 B 군과 일행은 A 군이 저항하지 못하는 상태에서도 폭행을 멈추지 않았습니다.

집단폭행으로 피해자 A 군은 코뼈와 이가 부러지고, 외상 후 스트레스에 시달려야 했습니다.

당시 상황을 목격한 A 군 동생도 심각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겪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게 끝이 아니었습니다.

집단폭행 사건 하루 뒤, 가해 청소년 가운데 2명이 계단 구석에 내몰렸습니다.

덩치 큰 학생에게 사정없이 얻어맞습니다.

얼굴을 맞고 쓰러진 학생은 의식을 잃었습니다.

주변에선 상황이 재미있다는 듯 비웃기도 합니다.

"쓰러졌다 XX. 기절한 거야? 하하하"

집단폭행 가해자라는 이유로 지역 선배들에게 수시로 불려 나가 보복 폭행을 당한 겁니다.

[가해 학생 가족 : 맞으면 합의해 준다고 했다고, 자기는 그렇게 들었대요, 처음에. 문득 그 얘기를 한 게 기억이 나서 "엄마, 그쪽에서 합의해준대, 엄마 걱정하지 마" (라고 아들이 얘기했어요.)]

이후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집단 폭행 가담 정도가 심한 B 군 등 3명은 최대 징역 1년 8개월 실형을 선고받고 수감 중입니다.

가해자 부모들은 자녀 잘못을 인정합니다.

하지만 알려진 것처럼 어깨가 부딪혀 싸움이 시작됐다거나, 피해자를 도망가지 못하게 엘리베이터와 계단으로 인원을 나눠 계획적인 폭행을 한 것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가해 학생 가족 : 가해를 입힌 거에 대해서 반성하고 있고 지금 저희 아이들 교도소에 가 있는 것 또한 억울하다 이런 게 아니라. 죄지은 거 벌 다 받아야 하고 하지만 저희 아이들도 뒷면에 이런 모습이 있었다는 거를 저희도 최소한의 발언을 좀 하고 싶어서….]

본인은 물론 가족에게도 씻을 수 없는 상처와 지울 수 없는 처벌로 남은 10대 청소년 집단 폭행 사건.

가해자 역시 어느 순간 피해자가 됐고, 끝난 줄 알았던 폭행은 다시 보복 폭행으로 이어지는 악순환이 반복됐습니다.

YTN 홍성욱입니다.



YTN 홍성욱 (hsw050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