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가 김유정 동상 이전·추모제...4년 만에 통합개최

소설가 김유정 동상 이전·추모제...4년 만에 통합개최

2023.03.29. 오전 11:1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한국 문학을 대표하는 소설가 가운데 한 명인 김유정 선생의 추모제와 동상 이전 제막식이 오늘(29일) 오전 작가의 고향인 강원도 춘천에서 열렸습니다.

주최 측은 추모제에 앞서 김유정 생가 앞에 설치했던 기념 동상을 문학촌 앞으로 이전하고, 공연과 시낭송 등 다양한 문화 행사를 열었습니다.

매년 김유정 선생의 기일에 열렸던 추모제는 그동안 문학상을 둘러싼 선양 사업 운영 주체 간 갈등으로 각각 따로 열렸으며, 최근 협의 끝에 4년 만의 통합 개최로 뜻을 모았습니다.

1908년 강원도 춘천 실레마을에서 태어난 김유정은 '봄봄'과 '동백꽃' 등 소설과 수필 40여 점을 남겼으며, 지역에서는 작가의 생가 옆에 김유정 문학촌을 만들어 이를 기념하고 있습니다.



YTN 지환 (haji@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