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예년보다 산불 급증...논밭 등 소각이 가장 큰 원인

실시간 주요뉴스

밤에 산불 발생해 12시간 동안 산림 16ha 피해
전남 보성 회천면 야산에도 산불…실화 추정
경주 상주 산불도 재발화…충북 제천에도 발생
18일 기준 전국에 287건 산불…예년 평균 1.5배
[앵커]
전국 곳곳에서 산불이 계속 발생하고 있습니다.

올해 들어서만 280여 건이 넘게 발생했는데요.

건조한 날씨와 실화가 맞물리면서 예년보다 크게 늘었습니다.

오태인 기자입니다.

[기자]
산 능선에 시뻘건 불길이 치솟습니다.

진화에 나선 소방대원들이 호스를 들고 물을 뿌리며 불길을 잡으려고 안간힘을 씁니다.

전남 순천시 금치리 인근 야산에서 불이 시작된 건 18일 밤 9시 20분쯤.

12시간 동안 계속된 이 불로 산림 16ha가 산불영향구역에 들었고, 4개 마을 주민 59명이 대피하는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전남 보성군 회천면 야산에서도 산불이 나 1시간 50분 만에 주불이 잡혔습니다.

산림 당국은 두 산불 모두 산 인근에서 낙엽을 태우거나 농업 부산물을 태우다가 불이 옮겨붙은 실화로 보고 있습니다.

[김회만 / 전남 순천시 산림과장 : 지금 저희가 현장 상황을 조사해 본 결과 산하고 인접한 주택인데 그 주변에서 낙엽 소각을 하다가 산불이 발생해 가지고…. 원인자와 원인을 밝혀냈습니다.]

지난 16일 발생해 축구장 120개 면적을 태웠던 경북 상주 산불도 밤사이 다시 시작됐습니다.

날이 밝고 헬기가 동원돼서야 겨우 불길을 잡았습니다.

충북 제천 백운면에 있는 야산에서도 담뱃불로 불이 났다가 40분 만에 꺼지는 등 전국 곳곳에서 산불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올해 들어 전국에서 발생한 산불 건수는 287건.

최근 10년 동안 같은 기간 평균 184건보다 1.5배 이상 많습니다.

[김만주 / 산림청 산불방지과장 : 대부분이 실수로 인한 논밭두렁 소각, 쓰레기 소각 또는 집안에서 쓰고 남은 재, 즉 화목 보일러나 이런 부분에 의해서 산불로 비화하는 경우가 매우 있습니다.]

산림 당국은 실수로라도 산불을 내면 3년 이하 징역이나 3천만 원 이하 벌금을 물릴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YTN 오태인입니다.




YTN 오태인 (otaei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