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휴가 복귀 날 극단 선택한 공군 일병..."부대 내 괴롭힘 때문"

실시간 주요뉴스

숨진 채 발견된 공군 일병…복귀 당일 극단 선택
유가족 "잠 안 재우고 청소시켜…괴롭힘 탓"
"훈련소서 잘 적응…소속 부대 가자 연락 끊겨"
[앵커]
대구에서 입대한 지 석 달도 채 되지 않은 20대 공군 일병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있었습니다.

유가족들은 부대에서 당한 괴롭힘이 원인이라고 주장하고 있는데, 군 당국에서도 조사에 나섰습니다.

김근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7일 아침 8시 50분쯤 공군 방공관제사령부 소속 21살 정 모 일병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입대한 지 두 달 만에 첫 휴가를 나와, 복귀 당일인 전날 오후 극단적 선택을 한 거로 추정됩니다.

유가족들은 부대 내 괴롭힘이 원인이었다고 주장합니다.

막내라는 이유로 잠도 재우지 않고 밤새 강당에 찍힌 군화 자국을 청소시키는 등 괴롭혔다는 겁니다.

[故 정 모 일병 아버지 : 선임병들이 청소 같은 걸 시키면서 잠을 잘 못 자도록 한 경우가 많고, 애가 느끼기에 인성이 너무 나쁘다는 쪽으로 해서 많이 괴로워했다고 합니다. 우리 부대는 80년대 부대 같다고, 그 정도로 민주화 군대가 아니었다….]

특히 훈련소에서 동기 중 7등을 했을 정도로 군 생활에 잘 적응했던 정 일병은, 소속 부대로 간 직후부터 자주 연락하던 친구들과도 연락이 끊기는 등 심상찮은 기색을 보였습니다.

[故 정 모 일병 아버지 : 나는 선임병이 돼도 내가 당했던 거는 밑에 애들한테는 안 할 거라고, 저한테 얘기하더군요. 국가가 필요해서 우리 아들을 빌려 간 거 아닙니까. 그러면 부모에게 무사히 돌려주는 게 예의인데….]

공군 측은 정 일병의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 등을 진행하면서 부대 내 괴롭힘을 비롯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취침 시간에 강제로 깨워 청소를 시켰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나 밝고 쾌활하던 아들이 갑자기 숨진 만큼 공군의 해명을 믿을 수 없다는 게 유가족들의 입장.

뒤늦은 명예 회복이라도 할 수 있도록 철저한 진상 규명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YTN 김근우입니다.


YTN 김근우 (gnukim052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