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청보호' 인양 준비 총력...기상 악화가 변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전남 신안 앞바다에서 전복된 어선 '청보호'를 끌어올리는 인양 준비 작업이 이뤄지고 있지만, 기상 여건이 좋지 않습니다.

해경과 해군은 수색 범위를 대폭 넓혀 나머지 실종자 4명을 찾고 있습니다.

나현호 기자입니다.

[기자]
신안 대비치도 부근에서 뒤집힌 어선 '청보호'

안전한 수색과 인양을 위해 조금 더 물살이 약한 대허사도 인근 해역으로 18km 정도 옮겨졌습니다.

그런데 나빠진 기상 여건이 변수입니다.

현재 전남 신안 해상 조류가 빠른 데다 너울성 파도까지 일고 있어서 해경은 인양 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추가 실종자 수습 소식은 들려오지 않고 있습니다.

한시라도 빨리 실종자를 찾고 싶은 가족들의 심정은 타들어 갑니다.

무엇보다 실종자가 선체 내부에 있기만을 바라고 있습니다.

[실종자 가족 : 우선은 안에 있기만을 그냥 보고 있는 거예요. (배 안에) 있을 수도 있고 없을 수도 있는데, 거기다가 저희가 계속 (수색을) 해달라고 할 수는 없는 거고…]

청보호가 있는 수중은 눈으로 볼 수 있는 거리가 채 30cm도 되지 않습니다.

게다가 3천여 개의 통발과 어구가 어지럽게 엉켜있어서 선체 내부 진입에 장애가 되고 있습니다.

[양봉규 / 목포해양경찰서 경비구조과장 : 통발이 3천 개 실려 위쪽에 있는 게 거꾸로 뒤집히면, 그게 다 쏟아져 내리는데, 거기에 줄들이 연결돼 있다면 그게 풍선처럼 다 아래쪽으로 거꾸로 생각하시면 아래쪽에 다 매달려 있을 겁니다.]

해경이 인양을 서두르는 것도 이 때문입니다.

빨리 수면 위로 끄집어내야 선체 내부를 수색하기가 수월하기 때문입니다.

배가 갑자기 물이 차 침몰한 경위를 밝히는 것도 사고 선박을 수면 위로 올려놔야 자세히 알 수 있습니다.

[김해철 / 목포해양경찰서장 : 선체 전복 원인 조사를 위해 선체 인양 후 국과수, 해양교통안전공단, 서해지방해양경찰청 등 관계기관과 함께 합동 감식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해경과 해군은 사고 해역을 중심으로 사방 5.5km씩 수색 범위를 넓혀 실종자를 찾고 있습니다.

YTN 나현호입니다.


YTN 나현호 (nhh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