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시설" vs "반드시 지켜" 서울광장 분향소 갈등 고조

"불법 시설" vs "반드시 지켜" 서울광장 분향소 갈등 고조

2023.02.06. 오후 9:3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서울시 분향소 철거 기한 연장 방침에 충돌 피해
"8일 낮 1시까지 철거하라"…2차 명령
"서울광장 분향소 충돌이나 안전 문제 없어"
AD
[앵커]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이 기습 설치한 서울광장 분향소에 대해 서울시가 오는 8일까지 철거하라고 다시 명령했습니다.

서울시가 자진 철거 시한을 연장하면서 당장 충돌은 피했지만, 유가족도 절대 물러설 수 없다는 입장이어서 갈등이 길어질 조짐입니다.

차유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4일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이 기습적으로 설치한 서울광장 분향소.

서울시는 자진 철거 계고를 최소 두 차례는 해야 한다며 8일 낮 1시까지 철거하라고 다시 명령했습니다.

다만 허가 없는 불법 시설물인 만큼 충분한 계고 이후에도 철거하지 않을 경우 원칙적으로 대응할 방침임도 분명히 했습니다.

[이동률 / 서울시 대변인 : 허가받지 않고 설치된 것에 관련 법령과 규정대로 하되, 최근 판례를 보면 2회 이상 계고를 요건으로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유족들과 시민단체는 절대 철거할 수 없다는 강경한 입장입니다.

이들은 분향소가 시민 통행에 방해되지 않는다며 시가 주장하는 충돌이나 안전 문제는 없다고 성토했습니다.

그러면서 많은 시민이 광장에서 온전히 추모할 수 있게 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이종철 / 이태원 참사 유가족 대표 : 서울시 광장 앞에 12월 2일에 합동 분향소 차렸던 것처럼, 그때는 영정과 위패는 없었지만 지금은 아이들의 영정과 위패가 다 있습니다. 다시 한번 요청 드리겠고요.]

일부 유족들은 오세훈 시장과 면담하게 해달라며 시 청사 안으로 진입하다가 실신해 병원으로 이송되기도 했습니다.

서울시는 이태원에 가까운 녹사평역사 안에 추모공간을 마련할 것을 거듭 제안하고 있지만,

유족들은 지하 4층에 있어 찾아가기도 힘들다며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양측이 좀처럼 접점을 찾지 못하는 가운데 갈등의 골은 더욱 깊어지고 있습니다.

YTN 차유정입니다.


YTN 차유정 (chayj@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